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내일부터 실외 마스크 해제… 지하철 야외 승강장도 노마스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중구 명동거리가 점심식사를 위해 이동하는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정부는 5월2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다만 50명 이상이 모이는 집회·행사·공연·스포츠 경기를 관람할 때에는 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된다./사진=뉴스1
내일부터는 야외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 2020년 10월13일 시작된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566일 만에 해제되는 셈이다. 다만 개방된 야외공간이라도 1m이내에서 사람들이 밀집한 형태로 대면활동이나 50인 이상이 모이는 집회·공연·스포츠 경기 관람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2일부터는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 수칙을 해제한다. 학교에서도 실외 운동장에서 학급단위로 체육수업을 할 때는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 실외 전철 승강장 등 두 면 이상이 열려 있어 자연 환기가 가능한 곳이면 실외로 간주된다.

다만 50인 이상이 모이는 집회나 관람객 수가 50명이 넘는 공연·스포츠 경기 등은 행사 특성상 밀집도가 높고, 함성이나 합창 등으로 침방울(비말)이 퍼지기 쉽기 때문에 실외 공간이라도 지금처럼 마스크를 계속 써야 한다.

또 ▲발열·기침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자 ▲고령층이나 면역저하자, 만성 호흡기 질환자·미접종자 등 코로나19 고위험군 ▲50인 미만의 스포츠 등 경기·관람장, 놀이공원·워터파크 등 유원시설, 체육시설 등 50인 이상 좌석을 보유한 실외 다중이용시설 ▲다수가 모인 상황에서 타인과 최소 1m 거리를 15분 이상 지속적으로 유지하기 어렵거나 함성·합창 등 비말 생성이 많은 경우는 실외 마스크 착용을 적극 권고한다.

실외와 실내를 구분하는 가장 큰 기준은 천장 유무와 사방이 막혀있는지 아닌지다.

천장이나 지붕이 있고 사방이 막힌 곳은 실내로 간주하나, 두 면 이상이 열려있으면 자연 환기가 가능하다고 판단해 실외로 본다. 버스·택시·기차·선박·항공기, 기타 차량 등 운송수단, 건축물 및 사방이 구획돼 외부와 분리된 모든 구조물에서는 마스크 착용 방역지침을 따라야 한다.

시민 다수의 관심사였던 '지하철 역사'의 경우, 역사 내에서는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단, 천장은 있지만, 벽면이 없는 야외 승강장의 경우 환기가 되기에 실외로 간주한다. 지하철 안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므로, 실외 승강장에서 마스크를 벗고 있었더라도 탑승 전에 마스크를 준비해야 한다.

정부는 "이번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는 과태료가 부과되는 장소나 상황을 제한한 것"이라며 "실외에서의 마스크 착용이 없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상황에 따라 개인의 자율적인 실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지운 lee1019@mt.co.kr  |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