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본죽&비빔밥·본도시락·본설렁탕 ‘역대 최고 매출’

본아이에프 매출액 1년 만에 27.2% 늘어 2482억 원 기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식 프랜차이즈 기업 본아이에프가 지난해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본부는 물론 전 브랜드 가맹점의 매출도 모두 늘어난것으로 나타났다.

본아이에프의 지난해 매출은 약 2482억 원으로 직전년(약 1952억 원) 대비 27.2%가량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약 124억 원으로 전년(약 46억 원) 대비 167%가량 상승했다. 같은 기간 본아이에프 가맹점의 연간/월평균 매출도 모두 올랐다.

본죽과 본죽&비빔밥, 본도시락, 본설렁탕의 2021년 가맹점 총 매출은 28.9%나 늘었다. 브랜드별 월평균 증가율로 보면, 본죽·본죽&비빔밥은 26.75%, 본도시락은 1년 새 2.5% 증가했다. 본설렁탕도 월평균 매출액 13.6% 증가를 기록했다.

이는 가맹본부만이 아닌 본부와 가맹점이 균형을 이뤄 동반 성장했음을 나타내는 유의미한 지표로, 가맹점 이탈도 드물었다. 지난해 실폐점률 본죽과 본죽&비빔밥 1%대, 본도시락 2%대 등을 유지해 오고 있다. 외식업 중 한식업 폐점률(14.1%)이 특히 높은 것과 달리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그해 폐업한 점포 비중을 뜻하는 폐점률이 낮을수록 가맹점 만족도가 높다는 의미로도 볼 수 있다. 내실과 외형을 함께 다져오면서 전국 가맹점 수도 2020년 1906개에서 2021년 2026개로 늘었다.

이는 본부와 가맹점 간 소통은 물론 브랜드별 수요나 특성을 고려해 지원책을 제공해 온 결과로 본아이에프는 보고 있다. 그 예로 본죽과 본도시락은 코로나 사태 여파로 어려운 가맹점을 돕고자 가맹점 의견을 수렴해 지난해 일정 기간 동안 배달 앱 배민 입점 수수료를 광고판촉분담금에서 지원했다.

뿐만 아니라 본설렁탕은 론칭 이래 현재까지 광고비 전액을 본부에서 지원하고, 물품 공급가 및 로열티 인하 등의 초기 안정화 정책을 적용하고 있다.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에 참가한 본아이에프 (사진=강동완 기자)

본아이에프 관계자는 “그동안 본아이에프는 한식 가맹사업을 전개하는 기업으로서 가장 잘 하고, 잘할 수 있는 ‘한식’에 집중해 온 가맹점 사장님과 본부의 끊임없는 노력의 결실로, 본죽과 본도시락, 본설렁탕, 본우리반상까지 4개 브랜드로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라면서 “이번 기록에서 본부와 가맹점이 함께 유의미한 결과를 거둔 것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전국의 가맹점이나 브랜드별 특성을 고려한 지원으로 상호 간 동반 성장하는 관계로 나아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본아이에프는 16일까지 서울무역전시장에서 진행되는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에 참가해 가맹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