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 '세계선수권 4관왕' 최민정 "호랑이띠 기운 받아…뿌듯했다"

4년 만에 4번째 종합 우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를 마친 대한민국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곽윤기(왼쪽부터), 최민정, 이준서가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 2022.4.1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인천공항=뉴스1) 이재상 기자 =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서 4관왕을 차지하며 2021-22시즌을 기분 좋게 마쳤다.

팀 동료 심석희(서울시청)의 뒷담화 논란과 부상으로 힘든 시간도 보냈던 최민정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1500m 금메달(은메달 2개)에 이어 세계선수권까지 종합 우승을 차지하며 피날레를 완벽하게 했다.

최민정, 김아랑(고양시청), 심석희 등 쇼트트랙 대표팀은 12일 오후 4시40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최민정은 이번 세계선수권에서 가장 빛났던 선수였다.

그는 지난 8~11일까지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 4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민정은 1000m와 1500m, 계주 3000m와 여자 3000m 슈퍼 파이널에서 정상에 오르며 대회 최다인 4관왕에 올랐다.

2018년 이후 4년 만에 통산 4번째 세계선수권 종합 우승을 한 최민정은 건재를 과시했다.

대회를 마친 최민정은 이날 귀국 후 인천공항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오랜 만에 세계선수권에 출전했는데 많은 분들이 환영해 주셔서 굉장히 기쁘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을 돌아본 그는 "진짜 힘든 시간도 있었지만 많은 분들이 도와주고 응원해주셔서 잘 이겨낼 수 있었다. 마무리가 좋아서 후련하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번 대회 백미는 여자 계주였다. 최민정은 심석희, 서휘민(고려대), 김아랑이 함께 호흡을 맞춘 여자 3000m 계주에서 마지막 반 바퀴를 남기고 엄청난 스퍼트로 짜릿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결승선을 들어오던 킴 부탱(캐나다)의 절규하던 표정과 함께 최민정의 엄청난 막판 질주가 큰 화제를 모았다.

그는 "피니시 하기 바빠서 (킴부탱을) 바로 보진 못했다"면서도 "많은 분들이 사진을 보내 주셔서 알게 됐다"고 전했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를 마친 대한민국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최민정과 서휘민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2022.4.1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어 "솔직히 마지막 주자로 나갈 때 쉬운 상황은 아니라고 봤는데 될 때까지 해보자고만 생각했다. 계주하면서 이런 상황이 거의 없어서 더 뿌듯했다"고 미소를 지었다.

다음은 최민정과의 일문일답이다.

-많은 환영 인파를 보니 실감이 나는지.
▶오랜 만에 세계선수권에 참가했는데, 많은 분들이 나와서 환영해주셔서 굉장히 기쁘다

-다사다난했던 시즌을 돌아본다면.
▶진짜 한 마디로 되게 힘든 시간도 있었고 많은 일들도 있었다. 그럼에도 많은 분들이 도와주고 응원해주셔서 잘 이겨낼 수 있었다. 마무리가 좋아서 후련하게 시즌 끝낼 수 있었다.

-세계선수권 계주에서 마지막 반 바퀴의 기적이라고 불리는데.
▶마지막 준비하면서 이런 상황은 거의 없었다. (곽)윤기 오빠도 이런 경험은 계주 하면서 2번째로 꼽을 정도라고 하더라. 열심히 준비한 만큼 좋은 경기력이 나와서 기쁘다. 나중에 다시 봐도 뿌듯했다.

-골인할 때 킴 부탱 절규하던 표정이 인상적이었는데.
▶피니시 하기 바빠서 바로는 그 상황을 못 봤다. 경기 마치고 주변에서 사진을 많이 보내주셨다. 경기 끝나고 나서 선수들끼리 선의의 경쟁을 했다고 이야기 했다.

-마지막 주자로 나서기 전에 어떤 기분이었다.
▶솔직히 이야기 하면 쉬운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래도 계주는 혼자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되는데 까지 해보자고 했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를 마친 대한민국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최민정은 1000m와 1500m, 계주 3000m, 3000m 슈퍼파이널까지 금메달을 차지해 4관왕에 올랐다. 2022.4.1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냈는데.
▶세계선수권에서 계주뿐 아니라 개인종목도 굉장히 만족했던 경기였다. 손꼽을 수 있을 정도로 좋은 대회였다.

-종합우승을 4번째 차지했는데.
▶일단 4번째 종합 우승을 했다. 앞으로 여자 선수 중에 양양(중국)의 6연패 기록이 남아있지만, 사실 성적에 대한 목표보다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상황에 만족하지 않고 계속 노력하면서 성장하면 자연스럽게 좋은 결과 따라올 것이다. 선수 생활 하면서 최대한 발전하는 모습 보일 것.

-시즌 마쳤는데 무엇을 하고 싶나.
▶베이징 올림픽 끝나고 세계선수권 준비 때문에 푹 쉬지 못했다. 시즌이 길어져서 많이 지친 상태다. 휴식을 좀 길게 가질 생각이다.

-올해 확실히 호랑이띠 기운을 많이 받았나.
▶꽤 많이 받았다. 좋다(웃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를 마친 대한민국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최민정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최민정은 1000m와 1500m, 계주 3000m, 3000m 슈퍼파이널까지 금메달을 차지해 4관왕에 올랐다. 특히 최민정은 김아랑·서휘민·심석희와 함께 출전한 3000m 계주 결승에서 막판 스퍼트로 역전 우승하며 국민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2022.4.1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