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공정위, '1071억원 부당 지원' 이랜드월드·리테일 제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랜드리테일이 변칙적 방식으로 자금과 인력을 그룹 지주사격인 이랜드월드에 부당 지원한 사실이 밝혀졌다. /사진=뉴시스
종합 유통업체인 이랜드리테일이 변칙적 방식으로 자금과 인력을 그룹 지주사격인 이랜드월드에 부당 지원한 사실이 드러났다.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는 이랜드월드와 이랜드리테일에 시정명령과 함께 각각 20억1900만원과 20억6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한다고 12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랜드월드는 2010년 이후 무리한 인수합병으로 유동성 문제를 겪었다. 2014~2017년 자금 사정이 악화돼 외부 자금 조달이 어려웠다. 이에 이랜드리테일은 무리한 사업 확장으로 위기에 처한 이랜드월드를 변칙적인 자금 지원 등으로 시장 지위를 유지하도록 도왔다.

이랜드리테일은 2016년 12월, 이랜드월드가 소유한 부동산 2곳을 67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맺고 인수하기로 한 후 계약금으로 560억원을 지급했다. 6개월 뒤 이랜드리테일이 잔금을 내지 않으면서 계약을 해지했고 이를 돌려받았다. 공정위는 당시 이랜드월드가 신용등급이 지속적으로 떨어져 자금 상환 압박에 시달리고 있었는데 해당 부동산 매매 계약을 통해 560억원의 자금을 반년 간 무상으로 빌렸다고 판단했다. 

2014년 5월에는 이랜드리테일이 의류브랜드인 '스파오'를 이랜드월드에 넘기면서 자산 양도 대금 510억여원을 약 3년간 분할 상환하도록 했다. 지연이자는 전혀 받지 않아 자금을 지원한 혐의를 받는다. 이랜드월드는 510억여원의 자금 지급을 유예하면서 미지급금액에 해당하는 유동성을 공급받는 효과를 누리며 지연이자도 아낄 수 있었다.

2013년부터 3년간 이랜드월드의 대표 이사의 인건비도 지급했다. 2013년 11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이랜드월드 대표이사의 인건비 1억8500만원을 대신 지원했다. 

이랜드월드는 외부 자금 조달이 어려운 상황에서 총 1071억원(부동산 560억원·자산양수도 511억원)의 자금을 무상으로 제공받은 셈이다. 이로 인해 이랜드월드는 경쟁력과 무관하게 경쟁상 지위가 강화됐고 동일인의 지배력 역시 강화되는 등 경제력 집중 우려가 발생했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이랜드 관계자는 "최종 의결서가 나오면 이를 바탕으로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