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우크라 사태에 치솟는 식용유 가격, 치킨값도 오르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 세계적으로 식용유 가격이 뛰면서 치킨업계 가격 인상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사진은 치킨 이미지로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 식용유 가격이 급등하면서 치킨업계의 가격 인상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식용유 가격은 10년 만에 최고가로 치솟고 있다. 

4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의 대두유 선물 가격은 파운드당 79.54센트를 기록했다. 이는 10년 만에 최고가 수준으로 지난해 3월과 비교해 3배 이상 올랐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도 식용유가 가격이 비싸졌다. 한국소비자원 참가격에 따르면 해표 맑고 신선한 식용유(900㎖)는 지난달 18일 기준으로 3900~4990원에서 팔리고 있다. 이 제품의 지난해 3월 가격은 2900~4700원으로 조사된 바 있다. 일반음식점 등 업소에서 사용하는 식용유 가격도 계속해서 비싸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식용유가 원재료 가격에서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치킨업계의 고민이 깊어져가고 있다. 교촌치킨과 bhc는 지난해 치킨 가격을 올렸다. 당시 식용유와 파우더 등 원재료 가격도 가격 인상 요인으로 꼽혔다.

아직 교촌, bhc, BBQ 등 ‘치킨 빅3’는 가맹점에 공급하는 식용유 가격 인상 계획은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치솟는 식용유 가격에 영업이익 하락이 더해져 치킨 가격 인상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한 치킨업계 관계자는 “원가 부담이 높은 것은 사실”이라며 “아직 공급가 인상에 대해선 확정된 바 없다”고 말을 아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