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저축은행서 돈 빌린 사장님 늘었다… 자영업자 대출, 6조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업을 종료한 서울시 중구 명동거리의 한 상가 모습./사진=뉴스1
지난해 저축은행의 개인사업자대출잔액이 6조원 넘게 급증한 가운데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연체율 상승 등 잠재위험이 현실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강민국(국민의힘·경남 진주시을)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국내 저축은행 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대출잔액은 총 100조5598억원으로 대출건수는 336만4477건으로 집계됐다. 대출잔액은 2018년말 59조4457억원, 2019년말 64조9964억원, 2020년말 77조6431억원으로 매년 증가 추세다.

개인사업자 대출 역시 늘었다. 지난해 저축은행의 개인사업자대출은 19조4850억원(28만7790건)으로 집계됐다. 2018∼2020년만해도 대출잔액은 13조원대에 머물렀지만 지난해에만 6조597억원 불면서 20조원을 목전에 두고 있다.

이 기간 개인사업자 대출 규모가 가장 큰 곳은 OK저축은행(2조5580억원)이며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8만8071건(6조8959억원)으로 개인사업자 대출 규모가 가장 컸다.

강민국 의원은 "저축은행 대출이 매년 증가하는 건 시중은행 문턱을 못 넘는 중·저신용자 등 어려운 서민들과 기업들이 많아지고 있다는 뜻"이라며 "여기에 특히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생계형 자금 수요로 인해 대출이 증가하는 것을 입증한다"고 덧붙였다.

강 의원은 이어 "코로나19와 경기부진이 장기화 될 경우 취약 차주를 중심으로 연체율 상승 등 잠재위험이 현실화 될 가능성이 높다"며 "금융당국은 신용평가 고도화를 통한 리스크 관리 강화와 금융지원 정상화 과정에서 발생 가능한 차주의 금융부담 완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한빛 onelight92@mt.co.kr  |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