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LG생활건강, 지난해 연매출 8조 돌파… '사상 최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생활건강이 지난해 연매출 8조원을 돌파했다. 사진은 후 비첩 자생에센스. /이미지사진제공=LG생활건강
LG생활건강이 지난해 연매출 8조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매출이 8조915억원으로 전년대비 3.1% 늘었고 영업이익은 1조2896억원으로 5.6%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영업익 1조

데일리 뷰티(Daily Beauty)를 포함한 전체 뷰티 매출은 3.2% 성장한 5조7320억원, 영업이익은 8.5% 성장한 1조468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3.4% 감소한 2조231억원, 영업이익은 5.9% 감소한 2410억원을 기록했다. 

HDB는 ‘피지오겔’, ‘닥터그루트’ 등 데일리 뷰티 프리미엄 브랜드들이 호조를 지속하며 매출과 이익 성장을 견인했고 리프레시먼트는 원재료 가격인상에 따른 원가부담이 있었지만 주요 브랜드들의 호실적으로 매출과 이익 성장을 이어갔다.

화장품 부문 매출은 지난해와 비슷한 4조4414억원, 영업이익은 6.5% 증가한 8761억원을 기록했다. 샴푸, 치약, 피지오겔 등 생활용품 매출은 9.9% 늘어난 2조582억원, 영업이익은 1.7% 증가한 2089억원이다. 코카콜라, 스프라이트 등 음료 매출은 5.2% 증가한 1조5919억원, 영업이익은 6.2% 늘어난 2047억원을 기록했다.

뷰티(Beauty/화장품)사업의 연간 매출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인 4조4414억원, 영업이익은 6.5% 증가한 8761억원을 달성했다. 글로벌 경기 침체와 지속되는 팬데믹으로 위축된 시장 환경에서도 럭셔리 화장품은 견고한 브랜드력을 기반으로 양호한 실적을 이어갔다. 중국에서는 기존 티몰, JD, VIP 이외의 신규 채널 진입을 통해 고객 접점을 확대했다.

대표 브랜드 ‘후’는 글로벌 뷰티 시장 내 럭셔리 포지셔닝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천율단’, ‘환유’ 등 초고가 라인업을 탄탄하게 보강했다. ‘후’는 전년 대비 12% 성장했고 오휘와 CNP 등도 8% 이상 성장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연이은 변이 바이러스의 출연과 확산으로 경기 회복에 대한 불확실성이 고조되며 불안정한 사업 환경이 지속됐지만 견고한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통해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코로나 이전 수준을 뛰어넘었다”고 설명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