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밥 잘 안 먹는다"… 1인당 쌀 소비량 '역대 최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이 1963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제공=이미지투데이
지난해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이 1963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28일 통계청의 '2021년 양곡 소비량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양곡 연도(2020년 11월1일~2021년 10월31일) 가구 내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56.9㎏으로 전년보다 0.8㎏(1.4%) 감소했다. 기타양곡(8.2㎏)은 5.7%(0.5㎏) 줄어들었다. 

이는 1963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적은 수치다. 30년 전인 1991년 소비량(116.3㎏)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다. 

지난해 1인당 하루 평균 쌀 소비량은 전년대비 1.4% 줄어든 1인당 155.8g이었다. 밥 한 공기를 짓는데 쌀 약 100g이 필요한 점을 감안하면 하루 한 공기 반 정도를 먹는 셈이다.

지난해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이 1963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2021년 양곡소비량, /인포그래픽=통계청
쌀과 보리쌀, 밀가루, 잡곡, 콩류, 서류 등 기타양곡을 포함한 양곡의 1인당 연간 소비량도 역대 가장 적었다.

지난해 1인당 연간 양곡 소비량은 전년대비 1.3㎏(2.0%) 줄어든 65.0㎏으로 1991년(127.9㎏)의 절반 수준에 그친다.

반대로 식료품과 음료 등을 만드는 제조업에서 쌀 소비량은 전년보다 4.6% 증가했다.

지난해 사업체에서 쌀을 원료로 사용한 양은 65만157톤이었는데 특히 도시락류(4만6723톤, 16.2% 증가)·면류(2만2144톤, 13.0%)·떡류(17만6690톤, 11.0%) 등에서 소비량이 증가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