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메로나 1000원·투게더 6000원, 3월부터 오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빙그레의 주요 아이스크림 제품의 가격이 오른다. 사진은 빙그레의 메로나./사진제공=빙그레
인기 아이스크림 메로나와 투게더의 가격이 비싸진다.

빙그레는 투게더와 메로나 등 주요 아이스크림 제품의 가격을 올린다고 27일 밝혔다. 최종 가격 인상은 유통채널과 협의를 거쳐 3월부터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이번 가격 인상으로 소매점 기준 투게더는 5500원에서 6000원, 메로나는 800원에서 1000원으로 판매될 전망이다.

빙그레 측은 “최근 국내 원유가격 인상과 국제 석유화학, 종이펄프 등의 부자재 원료 가격의 상승으로 거의 모든 제품의 제조원가가 감당하기 힘들 정도로 올랐다”며 “내부적으로 경영 효율화를 통해 인상요인을 줄이려 했으나 인건비, 물류비, 판매관리비 등도 상승하면서 경영 압박이 심화됐다”고 인상 배경을 설명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