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부라보콘·메로나마저… 아이스크림도 가격 인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이스크림 업체들이 가격 인상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빙그레의 대표 아이스크림 메로나./사진제공=빙그레
식음료 제품의 ‘도미노인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아이스크림 가격도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르면 다음 달 가격 인상이 유력하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해태아이스크림은 대표 제품인 ‘부라보콘’ 등의 가격 인상을 고려하고 있다. 원재료 가격이 계속 오르면서 수익성 제고를 위함이다.

대표 아이스크림 업체 빙그레 역시 '메로나'와 '투게더' 등의 가격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 빙그레 관계자는 “가격 조정에 대해 검토하고 있는 것이 맞다”며 “원재료 가격 인상 압박이 가장 큰 요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월드콘’을 판매하는 롯데제과는 가격 정찰제와 할인 폭 조정에 나섰다. 다음 달부터 월드콘의 권장소비자가격은 1500원에서 1000원으로 인하한다. 권장소비자가격을 인하했지만 사실상 가격 인상이라는 평가는 정찰제를 실시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월드콘의 경우 정가와 무관하게 시중 할인매장 등에서 750원으로 가격이 형성돼 있다. 앞으로는 정가를 1000원으로 조정하고 할인 없이 해당 가격에 판매하겠다는 것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아이스크림의 경우 정가가 있어도 유통업체별로 다른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다”며 “수익성 개선 등을 고려해 다양한 정책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