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탐앤탐스·투썸 아메리카노 가격 인상, 기프티콘은 어떻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탐앤탐스가 일부 메뉴의 판매 가격을 인상한다. /사진제공=이미지투데이
탐앤탐스와 투썸플레이스가 일부 메뉴의 판매 가격을 인상한다. 최근 커피 원두 및 원·부재료비 등 제반 비용이 급등한 상황에서 다각도로 시장 분석을 진행한 결과 메뉴 판매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며 오는 27일부터 일부 메뉴의 가격 인상안을 적용할 계획이다. 

26일 탐앤탐스에 따르면 에스프레소류 음료는 300원씩 인상되며 기타 탐앤치노와 티, 스무디 등 음료류 일부는 100~300원, 프레즐 및 브레드 등 베이커리·디저트류 일부는 500~800원 인상된다. 대표적으로 아메리카노 톨 사이즈는 4100원에서 4400원, 플레인 프레즐은 단품 3700원에서 4500원으로 조정된다.

인상 대상은 에스프레소 메뉴를 포함한 음료류 70종 중 31종과 프레즐 등 베이커리·디저트류 메뉴 38종 중 13종 까지 총 44종이다.

탐앤탐스 관계자는 "지금까지 다방면의 개선책을 강구하면서 메뉴 가격을 유지해 왔으나 국제 원두 가격 및 원·부재료 제반 비용의 지속 상승이 서비스 유지에 대한 임계선을 넘어서는 상황에 다다르며 가격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말했다.

투썸플레이스도 오는 27일부터 아메리카노와 쉐이크 등 음료 21종의 가격을 100~400원씩 인상한다. 카페라떼는 400원, 카라멜 마키아또는 300원, 프라페는 200원, 쉐이크는 100원 오른다. 대표 메뉴 아메리카노 레귤러는 4100원에서 4500원으로 인상된다. 투썸플레이스의 음료 가격 인상은 2012년 이후 9년 만이다.

인상 전 구매한 기프티콘이나 교환권 등의 사용은 어떻게 될까. 기프티콘 유효기간까지 원래 구매했던 금액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탐앤탐스와 투썸플레이스 측은 "가격이 인상돼도 기존 기프티콘은 추가요금 부담 없이 동일한 메뉴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스타벅스는 지난 13일부터 일부 음료 가격을 100~400원씩 인상했다. 일부 소비자들은 미리 기프티콘을 사두는 ‘기프티콘 사재기’에 나서기도 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