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치솟는 밥상물가… 생활필수품 38개 품목 4.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4분기 생활필수품 38개 품목의 가격이 평균 4.7%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의 한 대형마트를 찾은 시민이 물건을 사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지난해 4분기 두부, 식용유 등의 생활필수품 38개 품목의 가격이 평균 4.7%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등락률 확인이 가능한 38개 품목을 조사한 결과 전년 대비 29개 품목의 가격이 상승하고 9개 품목은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29개 품목의 평균 상승률은 6.6%로 전체 평균 상승률(4.7%)보다 1.9%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드러났다.

가격 상승률 상위 5개 품목은 ▲계란(36.2%) ▲두부(16.1%) ▲식용유(15.4%) ▲오렌지주스(12.3%) ▲햄(11.0%)으로 평균 18.2% 올랐다.

가격이 하락한 품목은 ▲맛김(-5.1%) ▲참치(-2.4%) ▲아이스크림(-2.2%) ▲맛살(-0.7%) ▲소주(-0.5%)였다.

등락률 계산이 가능한 77개 제품 가운데 계란이 전년 대비 36.2%로 가장 많이 올랐다.

이어 미닛메이드 오리지널 오렌지 100(코카콜라) 19.4%, 식용유 콩기름(사조해표) 16.6%, 백설 콩 100%로 국내에서 만든 콩기름(CJ제일제당) 16.4% 순으로 나타났다. 3분기에 이어 주요 원재료가 콩류인 제품의 가격 상승이 눈에 띄었다.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하면 38개 품목 중 27개 품목이 상승하고 11개 품목이 하락했다. 상승한 품목의 평균 상승률은 2.5%로 나타났다.
지난해 4분기 생활필수품 38개 품목의 가격이 평균 4.7%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의 한 대형마트를 찾은 시민이 물건을 사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가격 상승률 상위 5개 품목은 ▲설탕(6.8%) ▲쌈장(6.4%) ▲콜라(5.5%) ▲라면(5.1%) ▲식용유(4.8%) 순으로 나타났다.

가격 하락률 상위 5개 품목은 ▲달걀(-14.7%) ▲참치(-3.0%) ▲샴푸(-2.3%) ▲고추장(-2.1%) ▲기저귀(-1.9%) 등이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관계자는 "계란 가격은 전년 동기 대비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으나 3분기 대비 하락률 1위로 14.7% 하락하고 있어 가격이 안정적 수준으로 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