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외국인 80% "한국 이미지 긍정적"… 일본서도 부정 평가 추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국인 10명 중 8명 이상이 대한민국 이미지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진제공=이미지투데이
외국인 10명 중 8명 이상이 한국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24일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의 '2021 국가이미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외국인이 본 한국에 대한 전반적인 국가 이미지는 긍정 평가가 80.5%로 전년 78.1%보다 2.4%포인트 상승했다.

국가별로 보면 ▲베트남 95% ▲터키 92.2% ▲필리핀 92% ▲태국 90.8% 등 7개 국가에서는 10명 중 9명 이상이 한국의 국가 이미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일본에서도 한국에 대한 국가 이미지 긍정 평가가 35%로 전년 27.6%보다 7.4%포인트 크게 상승하며 2018년 조사 이래 최초로 부정 평가 26.6%보다 높게 나타났다.

외국인이 응답한 한국에 대한 긍정 이미지 영향요인으로는 현대문화 22.9%, 제품·브랜드 13.2%, 경제수준 10.2%, 문화유산 9.5%, 국민성 8.6%, 사회시스템 7.8%, 스포츠 7.6%, 정치상황 6.2%, 국제적 위상 5.3% 등의 순으로 확인됐다.

한국에 대한 관심도는 아시아, 중남미, 중동·아프리카 국가에서 높게 나타났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 인도, 태국 등 신남방 국가들의 관심도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한국에 대한 관심을 묻는 8개 문항 중 가장 많은 응답을 받은 항목은 '한국 전통문화 체험 희망' 83.4%였으며, '한국 방문 희망' 81.1%, '한국인과 친구 희망' 76.6%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한국어(한글)학습 희망'이 54.5%로 전년보다 8.7%포인트 대폭 상승했고, '한류 콘텐츠 접촉 경험' 6.7%포인트, '한국 방문 희망' 6.5%포인트 증가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젊은 세대(10~30대)를 중심으로 한국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한국의 국가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한 과제로는 '양질의 문화콘텐츠 생산'이 23.3%로 1순위로 높았으며 '관광객 유치를 위한 해외홍보' 17.9%, '세계적인 브랜드 개발' 16.8% 등이 우선순위였다. 

홍보원 관계자는 "지난해 조사 결과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남북관계 개선' 순위가 이번에는 낮아졌다"며 "한국은 분단국가 이미지를 넘어 문화콘텐츠 강국으로서 세계인의 관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