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의사 안 부러운' 강남 배달 라이더 "월 1300만원 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음식주문 배달 라이더가 한달 수입으로 1300만원을 벌었다는 경험담이 공개됐다. 사진은 서울시내에서 한 배달 라이더가 음식 배달을 하는 모습./사진=뉴스1
음식주문 배달 라이더가 한달 수입으로 1300만원을 벌었다는 경험담이 공개되면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의사 월평균 수입(약 1342만원)과 맞먹는 수준이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울 강남구 역삼·논현동에서 주로 활동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한 배달 기사의 수입이 공개됐다.

지난 20일 기준 이 배달 기사의 배달 건수는 총 48건, 이동거리는 86㎞였다. 건당 평균 1.79㎞를 이동해 배달비로 40만4400원을 벌은 것이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인증 사진에 따르면 그는 올 1월12일~18일 일주일 동안 배달하고 번 돈은 266만9075원, 2021년 12월18일~2022년 1월17일 한달 동안 번 돈은 1304만5371.5원이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배달 기사의 수입을 본 누리꾼들은 놀랍다는 반응이다. 이들은 "한 달 수입이 1300만원이면 앞으로 의사급 배우자", "앞으로 결혼정보회사 S급 배우자는 검사·의사·변호사 아닌 배달 기사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최근 배달비가 급등하면서 외식물가도 오르자 정부는 다음달부터 매달 1회 배달수수료 현황을 공개해 물가안정을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쿠팡이츠는 이달 초 주문액의 9.8%인 주문중개수수료와 주문건당 배달비 5400원을 받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계획이 현실화할 경우 3만원 음식을 주문하면 수수료(2940원)와 배달비(5400원)를 포함해 음식점주가 8340원을 내야한다. 이에 배달비 1만원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박슬기 seul6@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