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뒤늦게 칼 빼든 정부, 2월부터 ‘배달비 공시제’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배달 수수료 현황을 조사 및 수집해 공개할 예정이다. 사진은 서울시내에서 라이더들이 오토바이를 타고 배달하고 있다./사진=뉴스1
오는 2월부터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등 주요 배달 앱(애플리케이션)의 배달비를 온라인에서 비교할 수 있게 된다. 최근 배달비가 계속 오르면서 정부가 경쟁을 통한 배달비 인하 유도에 나섰다.

2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2월부터 배달 수수료 현황이 온라인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지난 21일 열린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최근 급격히 상승한 배달 수수료는 외식 물가 상승의 주요 이유 중 하나”라며 “배달비를 아끼려고 아파트 주민들끼리 한 번에 배달시키는 ‘배달 공구’까지 등장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부는 배달비 공시제를 시행하기로 했다. 지금까지는 소비자들이 배달 수수료를 비교하려면 일일이 각 배달 앱에 들어가서 비교해야 했다. 이를 쉽게 비교할 수 있도록 2월부터는 소비자단체협의회가 배달 수수료 현황을 조사해 소비자단체협의회 홈페이지와 소비자원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배달 앱별 수수료, 거리별, 배달방식별(묶음·단건) 수수료 정보를 공개한다. 최소 주문액 지불 배달 할증 여부와 주문 방식에 따른 금액도 표시할 계획이다. 일단은 시범사업 형태로 서울시 등 일부 지역에만 정보가 공개된다. 성과를 보며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배달비의 경우 피크 시간, 폭염·폭설 등의 변수에 따라 변동이 큰 편이다. 여기에 올해부터 배달 대행업체들이 수수료를 인상하면서 배달비가 1만원이 넘어가는 상황도 나타나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늘어나는 음식 배달 주문에 비해 라이더 모시기가 어려운 상황이라 시장가에 변동이 있는 것 같다”라며 “이를 소비자 부담으로 전가하는 행위에 대해 정부가 나서 조사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런 대책이 너무 늦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미 배달비가 많이 오른 상황에서 정보를 공개해봤자 별 소용이 없을 것이란 의견이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