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소상공인연합회 "100% 손실보상으로 재기의 희망 심어줘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상공인연합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영업제한으로 피해를 받은 소상공인들을 위해 100% 손실보상과 추가경정예산(추경) 규모 확대 등을 요구했다. 사진은 한산한 서울 중구 명동거리. /사진=뉴시스
소상공인연합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영업제한으로 피해를 받은 소상공인들을 위해 100% 손실보상과 추가경정예산(추경) 규모 확대 등을 요구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18일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여야 대선후보와 연합회 업종별·지역별 대표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년 인사회를 열고 소상공인 지원을 확대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 후보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인사말에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은 코로나 사태의 가장 큰 피해자가 되어 생존이 위태로운 지경까지 내몰리고 있다"며 "강력한 영업제한과 방역패스 시행으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에 100% 온전한 손실보상으로 재기의 희망을 심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선 국면에서 소상공인 50조, 100조원 직접지원이 논의되고 있고 완전한 손실 보상, 피해 업체 전원 보상, 선지원 보상도 약속됐다"며 "우선적으로 이번 추경안에서 50조 지원의 절반인 25조 이상의 추경안이 통과되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가로 ▲온라인플랫폼공정화법 제정 ▲유통산업발전법 개정 ▲소상공인복지법 제정 등 입법 현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오 회장은 "혁신이라는 미명 하에 온라인 시장 독점화로 무분별한 골목상권 침탈로 소상공인들의 생존을 위협하는 플랫폼 빅테크 기업들을 제어할 수 있는 온라인플랫폼 공정화법 제정, 대형 식자재 마트와 대규모 점포의 무분별한 확장을 막을 수 있는 유통산업발전법 개정 등 현안 법안 처리에도 힘을 기울여 달라"고 주장했다.

또 소상공인들의 자생력 강화를 위한 ▲소상공인 전용 공제제도 도입 ▲소상공인 정책연구소 신설 ▲소상공인 복지회관 건립 등의 추진과제를 제시하며 이에 대한 정치권의 지원을 요청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