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中보따리상에 이미지 실추?… 루이비통, 韓시내면세점 철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루이비통이 한국 시내면세점에서 철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서울 시내의 한 백화점 루이비통 매장 앞에 입장을 기다리는 시민들./사진=뉴스1
루이비통이 한국 내 시내면세점을 철수할 전망이다. 따이공(代工·중국인 보따리상) 의존도가 높아 명품 이미지 유지에 도움이 안 된다는 판단에서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루이비통은 오는 3월 신라면세점 제주점, 롯데면세점 부산점, 잠실 롯데월드타워점의 문을 닫는다. 지난 1일부터 롯데면세점 제주점 매장 영업을 중단한 후 시내면세점 철수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현재 루이비통은 롯데면세점 명동 본점과 신세계면세점 명동 본점, 신라면세점 서울, 롯데월드타워 면세점, 부산 롯데면세점, 제주 신라면세점 등에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영국 면세유통전문지 무디 데이빗 리포트는 “루이비통은 한국을 포함한 상당수 시내 면세점에서 철수할 움직임”이라며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 신세계면세점 본점에 있는 나머지 시내면세점 매장도 올해 10월과 내년 3월 사이에 모두 폐쇄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루이비통이 한국 내 시내면세점 철수 결정을 내린 것은 고급화 전략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국내 면세점은 중국 따이공 의존도가 높기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따이공 의존도가 더욱 높아지며 과도한 할인 요구와 유통 과정에서 짝퉁(가품) 혼입 우려가 높아지는 등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해외 여행객이 급감하면서 따이공 영향력이 더욱 커졌다”며 “프리미엄 이미지 유지를 위한 고급화 전략은 따이공 중심의 국내 시내면세점과 배치된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