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커피믹스도 줄줄이"… 맥심 이어 네스카페도 인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커페 업체들마저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사진은 네스카페 수프리모 제품. /사진제공=네스카페 공식 인스타그램 갈무리
최근 외식 물가가 가파르게 치솟는 가운데 커피믹스 제품마저 인상 대열에 합류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물가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롯데네슬레코리아는 네스카페 제품을 포함해 전 제품 출고 가격을 평균 8.7% 상향 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네스카페가 제품 가격을 인상한 것은 지난 2014년 이후 8년 만이다.

네스카페는 지난해부터 급등한 국제 원두 가격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상승한 물류 및 원부자재, 인건비 증가 등의 요인으로 인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생산 공장의 효율성 증대 및 물류 시스템 구축 등의 내부적 비용절감으로 인상분을 흡수해 왔으나 최근 커피 시장 상황이 급격히 나빠지면서 가격을 조정했다는 것이다.

동서식품은 지난 14일부터 커피 제품 출고 가격을 평균 7.3% 인상했다. 이에 따라 맥심 오리지날 170g 리필 제품은 5680원에서 6090원으로 7.2% 올랐다. 맥심 모카골드 커피믹스 1.2㎏ 제품은 1만1310원에서 1만2140원으로 7.3% 증가했다. 맥심 카누 아메리카노 90g 제품은 1만4650원에서 1만5720원으로 7.3% 상승했다. 

앞서 카페 프랜차이즈 1위인 스타벅스도 지난 13일부터 8년여 만에 일부 음료 가격을 각각 100~400원씩 인상했다. 이에 따라 카페 아메리카노·카페 라테·카푸치노 등의 음료 23종은 400원이 올랐다. 캐러멜 마키아토·스타벅스 돌체 라테·더블샷 등의 음료 15종은 300원이 비싸졌다. 프라푸치노 일부 등 7종의 음료는 200원, 돌체 블랙 밀크티 1종은 100원이 각각 인상됐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