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한국 식품 물가 왜 이렇게 비싼가 했더니… OECD 평균보다 많이 올랐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의 지난해 11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3.7%를 기록해 OECD 회원국 37개국 가운데 28위를 기록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해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낮은 편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OECD에 따르면 한국의 지난해 11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3.7%를 기록해 OECD 회원국 37개국 가운데 28위를 기록했다. OECD 평균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8%로 1996년 5월(5.9%) 이후 25년 6개월 만의 최고치를 나타냈다.

한국의 물가 상승률은 2011년 12월(4.2%) 이후 10년 만에 가장 높았다. 물가상승은 원유, 석탄, 천연가스 등 에너지가격 급등과 대란 현상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OECD 평균 에너지가격 상승률은 27.7%로 1979∼1980년 이래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노르웨이(84.3%) 네덜란드(46.7%) 벨기에(46.4%) 룩셈부르크(40.7%) 스페인(35.9%) 등의 에너지가격 급등세가 두드러졌다. 한국의 경우 에너지가격 상승률은 19.8%로 OECD 내 26위를 보였다. 다만 한국의 식품류 가격 상승률은 6.1%로 OECD 평균(5.5%)을 웃돌았다. 순위도 8위를 기록했다.

국가별로 지난해 11월 물가상승률이 가장 높은 국가는 아르헨티나로 51.2%를 기록했다. 터키(21.3%)도 아르헨티나 다음으로 높은 물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미국(6.8%)은 9위로 39년여 만의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물가가 가장 안정된 국가는 디플레이션을 겪고 있는 일본으로 0.6%를 기록했다. 식품류와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물가는 -1.2%로 1년 전 대비 내렸다.
김노향 merry@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