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소확행’ 믹스커피도 비싸진다… 맥심·카누 가격 인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서식품이 '맥심' 등 커피 가격을 인상한다./사진제공=동서식품
대표 커피 프랜차이즈 스타벅스가 가격을 올린 데 이어 믹스커피의 가격이 오른다.

8일 동서식품에 따르면 오는 14일부터 커피 제품 출고 가격이 평균 7.3% 인상된다. 2014년 7월 이후 약 8년 만의 가격 인상이다.

인상 품목은 ▲인스턴트 커피 ‘맥심 오리지날’ 7.2% ▲커피믹스 ‘맥심 모카골드’ 7.3% ▲인스턴트 원두커피 ‘카누 다크 아메리카노’ 7.3% ▲커피음료 ‘맥심 티오피’ 7.5% 등이다.

이번 가격 인상은 지난해 4월부터 급격히 오르기 시작한 국제 커피 가격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급등한 물류비용 및 주요 원재료 가격의 상승이 반영됐다. 최대 커피 생산국인 브라질의 가뭄과 냉해 피해 등도 인상 요인에 포함됐다.

동서식품에 따르면 국제 아라비카 원두의 가격은 2020년 1파운드당 113센트에서 2021년 12월에는 230센트로 103.5% 상승했다. 커피믹스의 원료로 사용되는 야자유는 같은 기간 54.8%, 설탕은 16.7% 올랐다.

커피믹스 ‘프렌치카페’ 등을 판매하는 남양유업은 가격 인상에 대해 아직 검토 중이다.

동서식품 관계자는 “국제 커피 가격을 포함한 주요 원재료 가격의 지속적인 상승으로 가격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