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스타벅스 결국 백기드나?… 치솟는 원두가격에 "가격 인상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타벅스의 아메리카노 가격이 오를 전망이다. 사진은 서울에 위치한 스타벅스 매장의 모습. /사진=뉴시스
스타벅스의 아메리카노 가격이 오를 전망이다. 지난해처럼 기상악화로 인해 원두 생산량이 감소하고 물류 수송이 막히게 된다면 올해 커피 가격 인상은 불가피해 보인다. 

6일 스타벅스커피코리아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아메리카노 가격 인상을 검토 중이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가격 인상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시기 등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스타벅스는 2014년 7월 톨사이즈(355㎖) 아메리카노 가격을 200원 인상한 이후 지금까지 가격을 동결해온 상태다.  

지난해 브라질 커피산업협회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커피 생산량이 60㎏들이 4880만 포대를 넘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22% 줄어든 수치다. 커피 원두의 가격 상승은 기상악화로 인한 커피 최대 산지 브라질의 원두 생산량 급감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전 세계 커피 물량의 40%를 생산하는 브라질의 경우 한파와 가뭄으로 생산량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현재 스타벅스 앳홈 등의 캡슐커피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네슬레코리아는 지난 1일부터 캡슐커피 가격을 약 10% 인상했다. 스타벅스 캡슐도 7900원에서 8700원으로 11.5% 인상된 것으로 확인됐다. 네슬레코리아가 국내 유통채널에서 판매하는 스타벅스 원두 30여종 가격도 10% 올랐다.
 
현재 다른 대형 커피프랜차이즈 업체들은 커피 가격 인상을 검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커피빈코리아는 원두 판매 가격을 인상한 바 있다. 온라인몰에서 1만7000원에서 판매하던 8oz(227g) 원두를 종류에 따라 각각 1만8000원, 1만9000원으로 올렸다.무상이던 디카페인 원두 변경에 300원을 받기 시작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