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구석자리 요구 손님들은 허튼짓 한다"… 고깃집 사장 고충 토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영업자 커뮤니티에 가게 구석에서 이상한 행동을 저지르는 사람들이 많아 고민이라는 점주의 글이 올라왔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가게 구석에서 이상한 행동을 하는 손님들이 많아 고민이 든다는 한 자영업자의 글이 화제다.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지난 29일 '자꾸 구석 자리만 요구하는 손님들 어떻게 대처하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고깃집을 운영하는 사장이라고 자신을 밝힌 작성자 A씨는 "우리 가게는 공간이 두 부분으로 나뉘어 있는데 환풍기도 별도로 틀어야 하는 구석진 구간에는 장타(지나치게 오래 머무르는 것을 뜻하는 은어) 손님도 많고 허튼짓 하는 손님도 있어 잘 안 쓰려고 한다"고 적었다.

A씨에 따르면 구석 자리에서 이상한 행동을 해 쫓아낸 손님이 여러 명이다. 그는 "특히 커플이 오면 해당 자리를 내어주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A씨는 "20대 초·중반 고객 두 명이 '구석에 앉고 싶다'고 요청해 '죄송하다 그쪽 자리는 잘 안 쓴다'고 안내했지만 손님이 눈을 치켜뜨고 '왜요? 사람들이 이렇게 많은데 붙어 앉아도 되는 거예요?"라고 쏘아붙였다"고 전했다. 이에 A씨는 "칸막이를 설치해서 괜찮다고 설명하니까 침묵했다"며 "정말 무례하게 쏘아대는 손님들 보면 필터 없이 마음속에 있는 말을 퍼붓고 싶다"고 토로했다.

A씨는 가게에 들어온 손님들이 특정한 자리를 요구하는 일이 많다며 "심지어 다른 테이블을 이용해달라고 적어놔도 그냥 앉는다"며 고충을 전했다.

해당 글은 본 다른 사장들은 "예약석이라고 말해라" "의자 빼 놓으면 된다" 등 여러 가지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