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전문가들이 이야기 하는 성공의 방법과 방향을 제시해 드립니다.

[맛집로드] 신사동 세로수길 맛집을 찾아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담타이 신사점 매장 내부./사진제공=다이어리알
한때 패션 브랜드와 K-뷰티 플래그십 스토어로 골목의 시작과 끝을 가득 메웠던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 최근에는 메인 도로보다 이면 도로, 일명 ‘세로수길’에 자리한 다채로운 F&B(식음료) 매장들이 상권의 주도권을 장악하고 있다.

오랜만에 찾은 가로수길이 조금 쓸쓸해 보였다면 그 사잇길로 들어서 보자. 종전보다 젊어진 연령대의 방문객들로 활기를 띠고 있는 거리에는 트렌디하고 이국적인 식당과 주점, 카페들이 각자의 개성을 뽐내며 거리를 다채로운 컬러로 물들이고 있다.

◆마담타이 신사점

마담타이의 인기 메뉴./사진제공=다이어리알
태국의 문화 중에는 ‘사눅’, 즉 어떤 상황 속에서도 즐거움, 유쾌함을 잃지 않아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특별한 삶의 태도가 있다. 마냥 즐거울 수 없는 일상을 지나며 아쉬움이 남는 시기. 가로수길 속 방콕에 들러 이국적 향미가 가득한 음식과 그 속의 정취를 즐기며 한 해의 마무리에 사눅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충전해 봐도 좋을 듯하다.

마담타이 신사점은 백지원 세계요리연구가와 월간식당 잡지의 편집국장을 지낸 육주희 대표의 인연으로 탄생한 공간이다. 이곳의 메뉴는 백 대표가 경험한 다양한 동양의 문화를 토대로 재미나게 풀어낸 그녀의 오리지널리티가 담긴 요리들이다. 그래서 어느 하나 허투루인 것이 없다.

시그니처인 ‘마담국수’는 매운 국수와 보통 맛이 있는데 매운 국수의 경우 중국의 고추 소스와 태국의 향을 결합해 맛을 냈다. 날카롭지 않고 딱 기분 좋은 매운맛을 내는 구수한 소고기 육수에 잘 삶은 면, 그리고 푸짐한 고기 고명이 든든한 비주얼을 뽐낸다.

단골들의 원픽 메뉴는 바로 ‘똠얌꿍’. 육 대표가 손님으로 방문했던 시절 국내에서는 비교할 대상이 없다고 극찬했던 바로 그 음식이다. 얼큰하고 새콤한 똠얌꿍 본연의 맛이 있지만 어느 하나 강하게 자기주장을 하지 않고 조화롭고 계속 당기는 매력이 있다. 호불호가 있는 메뉴로 알려졌지만 그만큼 잘하는 곳에서 제대로 맛봐야 할 요리인 만큼 ‘똠린이’라면 마담타이에서 첫 똠얌꿍을 반드시 시도해 보길 바란다.

수향미로 지은 코코넛 강황밥을 추가해 똠얌꿍을 적셔 먹는 것은 ‘쩝쩝박사’ 단골 고객이 전수하는 꿀팁. 이 강황밥은 ‘마담 커리’와 즐겨도 좋은 궁합을 이룬다. 인도 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았으나 레시피에 대한 의존 없이 ‘마담 스타일’로 재해석한 요리로 물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 무수분 조리법이 특징.

신사점을 오픈하면서 새롭게 추가된 메뉴도 눈에 띈다. 특히 현지에서 공수한 전용 냄비로 조리하며 튼실한 타이거 새우를 통째로 올려내는 ‘꿍옵운센’이 인기다.

‘운센’은 면발이 가느다란 녹두 당면을 의미하며 따뜻하게 즐기는 태국식 새우 요리 중 하나. 새우의 머리에서 배어난 진한 육수를 베이스로 특제 마늘 기름과의 조화가 신의 한 수다. 쫀득하게 씹히는 오징어와 귀한 타이거 새우 살의 ‘먹을 맛 나는’ 큼직한 크기와 풍미까지 제대로 맛볼 수 있는 한 그릇, 아니 한 냄비다.

◆스몰디쉬빅쇼

스몰디쉬빅쇼에서 만나볼 수 있는 퓨전 요리./사진제공=다이어리알
중식 기반의 아시안 퓨전 요리 전문점. 트렌디한 분위기에서 다양한 스몰디쉬 메뉴를 여러 개 시켜놓고 술과 함께 즐기기 좋은 곳. 메뉴 하나하나 독특한 개성을 가미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로도 입소문을 탔다. 난자완스 패티와 바오번을 결합한 난자완스 바오, 고소한 참깨의 식감과 풍미가 가득한 멘보샤, 마라드레싱과 부라타 치즈를 결합한 마라 부라타 치즈, 그리고 디저트로 홍콩식 프렌치토스트 등을 선보인다.

◆ebt

ebt에서 와인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인기 메뉴./사진제공=다이어리알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음식과 와인을 즐길 수 있는 유러피언 그릴&바. 점심에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여러 가지 미니 코스 메뉴를 즐길 수 있는 ‘런치 프리픽스’가 제격이다. 디너에는 이곳의 요리의 중추적 역할을 하는 조스퍼 오븐으로 구워내 스모키 한 매력과 풍부한 육즙을 머금은 육류 요리를 빼놓을 수 없으며 다양한 내추럴 와인 라인업과 주류 리스트도 눈여겨볼 만하다.

◆샌드커피 논탄토

샌드커피 논탄토에서는 터키식 커피를 맛볼 수 있다./사진제공=다이어리알
인류 역사상 가장 오래된 커피 추출 방식인 터키식 커피를 선보이는 곳. 터키식 커피 주전자 체즈베에 즉석으로 갈아낸 원두와 물을 넣고 300도 가깝게 달궈진 뜨거운 모래 위에서 끓여낸 커피를 거르지 않고 컵에 따라 낸다. 전통 방식으로 마시고 싶다면 오리지널을, 걸러진 커피를 마시고 싶다면 브루잉으로 즐기면 된다.
김성화 다이어리알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