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여기서 안 됩니다"… 백종원이 '빽다방'서 음식 주문하고 못 먹은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튜브 '백종원의 요리비책'에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자신의 프랜차이즈 커피 매장에서 음식을 먹으려다 제재당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사진은 백종원 대표가 가게 안에서 음식을 먹으려다 제재당하는 모습. /사진=백종원 유튜브 캡처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자신의 프랜차이즈 커피 매장에서 음식을 먹으려다 직원에게 제재받았다. 백종원이 먹으려고 했던 음식은 테이크아웃용이라 매장 안에서 먹을 수 없기 때문이다.

유튜브 '백종원의 요리비책'에서 지난 21일 '매장 모르게 빽다방 깜짝 방문해 봤습니다! 빽다방 아이스 음료의 진실은..?'이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백종원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있는 본인 프랜차이즈 커피 매장 '빽다방'을 방문했다.

백종원은 가게 안을 점검하며 커피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지켜보기도 했다. 이후 가게에서 음식을 고르고 결제했다. 그는 가게에서 음식을 먹으려고 했지만 앉을 곳이 없자 음식을 포장해달라고 요구했다. 결제가 끝나고 음식을 받을 때쯤 가게 안에 앉을 곳이 생겨 백종원은 음식을 들고 자리로 갔다.

백종원이 포장된 음식을 먹으려는 순간 한 직원이 와서 "환경부 정책 때문에 재활용 가능한 머그를 사용해야 한다"고 백종원을 제지했다. 그러자 백종원은 "그럼 차에서 먹을까"라며 음식을 갖고 나갔다. 결국 백종원은 매장에서 음식을 먹을 수 없었다.

환경부는 2018년 8월부터 자원 절약과 재활용 촉진을 위해 카페 매장에서 일회용 컵 사용 규제를 시행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확산 될 때 한시적으로 규제를 완화하기도 했다.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