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교촌 이어 bhc도 치킨 가격 올린다… '뿌링클' 1000원 비싸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hc치킨이 가격 조정에 나선다./사진제공=bhc치킨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이 오는 20일부터 치킨 메뉴를 비롯한 일부 제품의 권장 소비자 가격을 1000~2000원 조정하다고 13일 밝혔다. 2013년 독자 경영 후 8년 만에 첫 가격 조정이다.

이번 가격 조정은 지난 7일 전국 가맹점 협의회와의 회의 중 가맹점의 강력한 요청으로 결정됐다. 현재 매장에서 체감하고 있는 인건비와 배달료 상승, 배달 앱 이용 증가에 따른 수수료 부담, 임대료 상승, 원부자재 인상 등으로 가맹점 운영에 어려움이 지속될 것을 고려했다는 설명이다.

주요 제품으로 ▲해바라기 후라이드 ▲레드킹 윙 ▲맛초킹 윙 등이 2000원 오른다. ▲뿌링맵소킹 스틱 ▲ 양념맵소킹 스틱 등 스틱류는 1000원 비싸진다. ‘뿌링클’ ‘골드킹’ 등 bhc치킨 대표 메뉴들의 경우 고객 메뉴 선택 주기, 가격 체감도 등을 참고해 2000원이 아닌 1000원 가격 조정하기로 했다. 올해 출시된 ▲빠덴더 ▲펌치킨 ▲포테킹 콤보 ▲싸이순살 ▲로젤킹 등과 ▲달콤바삭 치즈볼은 가격 인상에서 제외됐다.

bhc치킨 관계자는 “인건비 상승, 배달 앱 수수료 부담, 원부자재 인상 등의 외부적인 요인으로 수익성 악화를 우려하는 점주들 상황에 공감했다”며 “점주와의 상생은 물론 bhc치킨이 고수해 온 차별화된 맛과 품질을 고객들에게 지속 제공하기 위해 이번 가격 인상을 단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