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정현경 뮤직카우 대표, "음악 시장, 메타버스·NFT 접목한 새로운 시장 열릴 것"

뮤직카우, '콘텐츠산업 결산과 전망 세미나'서 음악 IP금융 전망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콘텐츠진흥원 '콘텐츠산업 결산과 전망 세미나'에 참가한 정현경 뮤직카우 총괄대표/사진제공=뮤직카우
뮤직카우가 최근 열린 한국콘텐츠진흥원 '콘텐츠산업 결산과 전망 세미나'에 참가해 음악 IP금융 시장에 대한 산업 현황과 전망을 발표했다. 

이날 정현경 뮤직카우 총괄대표는 "뮤직카우는 음악 저작권의 경제적 가치를 발견하고 평가 시스템을 개발해 누구나 매월 저작권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함으로써 단순히 듣는 것을 넘어 음악을 소장하고 매력적인 투자 자산으로서 향유할 수 있는 시장을 만들어가고 있다"라며 "아울러 팬들이 직접 음악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창작자와 함께 더 나은 음악 생태계를 만들어간다"라고 말했다.

그는 "현금 흐름을 창출하는 IP(지식재산권)자산은 전 세계적으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분야일 뿐만 아니라 그 중 음악 IP만큼 자산의 속성이 완전한 문화 IP는 없는 것 같다"라며 "문화와 투자가 온전하게 결합된 새로운 IP문화 금융 시장이 의미 있게 정착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뮤직카우 로고/사진제공=뮤직카우
뮤직카우는 앞으로의 전략을 묻는 부분에서 메타버스 및 NFT 시장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이를 음악 저작권 시장과 결합하는 부분에 대한 가능성을 엿보이기도 했다. 

정 대표는 "콘텐츠 산업의 가장 큰 이슈는 단연 메타버스일 것"이라며 "메타버스는 시장의 방향이자 흐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팬데믹이 오면서 그 속도가 가속화됐고 앞으로 더 속도감 있게 변화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런 가운데 새로운 디지털 자산과 콘텐츠와의 접목 등이 '어떻게 시대의 흐름을 따라가느냐'가 큰 화두가 될 것"이라고 일축했다.

듣기만 하던 노래를 자산으로 소유하고 투자할 수 있도록 구성된 스타트업 뮤직카우는 음악 저작권료를 매월 정산 받고 자유롭게 거래 할 수 있는 음악 저작권료 참여 청구권 거래 플랫폼이다. 투자가 문화가 되고 문화가 투자가 되는 '문화 금융'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기술적, 정책적 고도화에 힘쓰며 건강한 시장 조성을 목표 하고 있다. 

뮤직카우는 올 초 금융규제 샌드박스 제도에 따른 혁신금융서비스 사업자로 지정되기 위한 신청을 마친 상태다. 
손민정 smins2@mt.co.kr  | 

안녕하세요. 산업부 유통팀 손민정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