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부산·울산도 새벽배송… 마켓컬리, '전국 샛별배송' 거의 다 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켓컬리가 부산과 울산에서 샛별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사진제공=컬리
마켓컬리가 새벽배송 서비스를 확대한다. 당초 계획했던 새벽배송 전국 확장 전략의 그림이 완성에 가까워지고 있다. 장보기 앱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는 새벽배송 서비스인 '샛별배송'을 부산광역시와 울산광역시 지역으로 확장했다고 7일 밝혔다.

마켓컬리는 지난해까지 수도권을 중심으로 샛별배송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올 들어서는 5월 충청권(대전·세종·천안·아산·청주)으로 서비스 권역을 넓혔고 7월부터는 대구광역시에서도 샛별배송을 실시하고 있다. 이어 12월 부산과 울산에도 샛별배송을 진행하게 됐다.

부산과 울산 지역 샛별배송은 주 7일 이용 가능하고 부산은 영도구를 제외한 15개 구, 울산은 5개 구 전부를 대상으로 서비스가 제공된다. 물리적 거리로 인한 안전한 배송을 위해 샛별배송 이용 시간을 일부 조정했다.

다른 지역보다 주문 마감시간을 조금 앞당겨 저녁 6시까지 주문한 건에 대해서만 다음 날 아침 8시 전에 샛별배송으로 받을 수 있다. 저녁 6시부터 밤 10시 사이에 주문한 경우에는 익일 내 배송되는 일반 택배배송으로 상품을 수령하게 된다. 택배배송은 토요일 주문을 제외한 주 6일만 이용 가능하다.

부산, 울산의 샛별배송은 마켓컬리 물류 자회사인 프레시솔루션이 직접 맡는다. 컬리의 수도권 물류센터에서 주문 상품을 포장해 1차로 내려보낸 후 부산, 울산 각 물류거점에서 주소지별로 분류하는 과정을 거쳐 소비자의 집 앞에 최종 배송하는 방식이다. 부산, 울산 지역도 수도권, 충청권, 대구와 동일하게 풀콜드체인이 적용된 배송으로 운영된다.

허태영 컬리 최고 물류 책임자는 "부산과 울산의 샛별배송 진출로 전국 대도시 대부분 지역에서 마켓컬리의 편리한 샛별배송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샛별배송 주문가능 시간 확장 등 운영 고도화를 통해 서비스 품질을 점차 향상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