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정부 "방역 강화 없이는 상황 안정 어려워… 방역패스 확대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연일 악화하자 결국 방역조치 강화 카드를 꺼냈다. 사적모임 제한을 강화하고 방역패스를 확대 적용하는 게 골자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하루 5000명 규모로 유행이 커지고 있고 중증환자가 많아지며 의료체계가 한계에 처할 위험이 커지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확인돼 정부는 유행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방역조치를 보다 강화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난 2일 5265명(국내발생 5240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도 증가해 수도권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10월 4주 55%에서 11월 4주 83.4%로 폭증했다. 병상 배정 대기자도 증가하고 있어 의료 체계가 한계에 달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지난 1일 국내에서 신규 변이인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가 처음 확인됐고 지역사회 감염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권 1차장은 "의료대응 여력이 감소하고 있고 오미크론 변이 등 새로운 위험요인을 고려했을 때 방역조치를 강화하지 않고서는 현재의 방역상황을 안정시키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기존 거리두기랑 달리 이번에는 집합금지나 영업시간 제한 등의 강제력 높은 조치는 포함되지 않았다"며 "지역사회 유행 차단에 소규모 모임을 억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사적모임 규모를 축소하고 국민들이 80% 이상 접종을 맞아주셨기 때문에 방역패스 확대 적용을 주요 내용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윤섭 angks678@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