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롯데칠성음료, '힙'한 지역 상권 만든다… 42 스트리트 업무협약 체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칠성음료가 지역 상권 살리기에 나섰다.사진은 (왼쪽부터) 박기종 사당1동 주민자치회 회장, 김진민 사당1동 공방연합회 회장, 문천 사당1동 먹자골목상인회 회장, 나한채 롯데칠성음료 음료영업본부장, 홍길성 이수미로 회장, 박정배 사당2동 남성사계시장 부회장, 오세범 사당 2동 주민자치회 회장. /사진제공=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가 지역 상권 살리기에 앞장선다. 롯데칠성음료는 2일 동작상권 르네상스 사업 구역 4개 시장 상인회 및 사당 1·2동 주민 자치회와 사당2동 주민센터에서 상권 활성화를 위한 '42 스트리트'(Street)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42 스트리트는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지역상권 활성화 프로젝트인 '상권 르네상스 공모사업'에 선정된 '동작 LINK상권 르네상스 사업' 중 사당역과 이수역을 연결하는 테마 거리 활성화를 위한 대표 콘텐츠 구성사업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이번 협약식을 통해 계속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지친 소상공인을 지원하고 지역 거리를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볼거리·즐길 거리를 제공해 상권 활성화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는 대표 탄산음료 '칠성사이다' 브랜드를 활용해 유해 환경 개선 사업, 거리 브랜딩 등을 협업하고 상인들을 대상으로 음식물 쓰레기 처리 비용 지원, 메뉴판 디자인컨설팅, 스마트 상권 조성 등 다양한 상생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생수 페트병 회수 및 업사이클링 캠페인, 소외계층 돌봄 도시락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42 스트리트가 많은 시민이 방문하는 핫플레이스로 입지를 다지고 코로나19로 주춤했던 지역상권이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