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마켓컬리 직원 25명, 확진자 4000명 육박한데... 방역수칙 어기고 '단체 술자리' 논란

마켓컬리 "법인카드 사용이나 회식 신고 없어"... '사적모임' 해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켓컬리 김포 물류센터 계약직 근무자들이 방역수칙을 어기고 단체 술자리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제공=마켓컬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000명에 육박하는 상황에서 마켓컬리 직원들이 방역 수칙을 어기고 단체 술자리를 가진 사례가 나오며 논란이 되고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마켓컬리 물류센터 계약직 등 직원 25명이 최근 새벽 업무를 마치고 인근 호프집에서 술자리를 가졌다. 전날 JTBC보도에 따르면 이날은 지난 25일 새벽이며 아무도 마스크를 쓰지 않은 상황에서 인증 사진을 찍었다.

현재 수도권의 식당과 술집 등에서는 10명까지만 모일 수 있다. 백신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도 방역 수칙 위반이다. 이들이 술자리를 갖기 하루 전인 24일에는 40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해당 모임은 김포 물류센터 계약직 근무자로 파악됐으며 각자 회비를 걷어 진행됐다. 모임에 참석한 제보자에 따르면 모임 며칠 전 부서원들이 속한 단체채팅방에 회식 공지가 올라왔다. 업무 지시를 내리는 선임사원이 주도해 일반사원 입장에서는 빠지기 어려웠다는 것이다.

마켓컬리 측은 25일 법인카드 사용이나 회식 신고가 없어 회식이 아닌 사적모임으로 보고 있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평소 방역 교육을 철저히 하고 있으나 개인적으로 모인 것까지 통제하기는 어렵다"며 "참석자를 파악하고 있으며 인사 조치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