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이렇게 보이네"… 배달 포장지에 적힌 '노예', 거꾸로 보니 반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각종 커뮤니티에 배달음식을 시킨 한 손님이 당황함을 느꼈다며 올린 리뷰가 주목받았다. 포장지에 적힌 '노예'는 알고 보니 '1605'를 거꾸로 봐서 생긴 해프닝이었다. /사진=커뮤니티 캡처, 이미지투데이
배달음식을 시킨 손님이 배달된 음식 포장지에 적힌 '노예'라는 글자를 보고 기분이 상했다. 하지만 알고 보니 '1605'를 거꾸로 봐서 생긴 해프닝이었다.

최근 각종 커뮤니티에는 '배달음식... 고객은 노예'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한 손님이 배달음식을 시키고 남긴 후기가 캡처돼 있었다. 해당글 장석자는 "콜라 비닐에 노예? 라고 쓰인 건 뭐냐"며 "직접 쓰신 건지 모르겠는데 메뉴랑 상관도 없고 기분이 좀 그렇다"라고 남겼다. 실제로  남긴 사진을 보면 비닐에 '노예'로 보이는 글씨가 적혀 있었다.

이에 사장은 당황해하며 해명했다. 사장은 "기사님이 배정이 잘 안 돼 시간이 좀 늦어지게 된 점 정말 죄송하다"며 "비닐에 1605라고 쓰는 걸 급하게 적다 보니 그렇게 보이기도 하다"고 답변했다. 해당 손님이 '1605'로 적힌 글씨를 뒤집어 보다 '노예'라는 글씨로 오해했다.

누리꾼들은 해당 해프닝에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뒤집으니까 1605네" "사장님 당황하셨을 듯" "이게 이렇게 보이네"라고 반응했다.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