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배달도 자사 앱 만드세요"… D2C 플랫폼 '위메프오 플러스'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메프오 플러스가 정식 서비스된다./사진제공=위메프
위메프오는 국내 배달 앱 최초로 D2C(소비자 직거래) 배달 앱 솔루션 ‘위메프오 플러스’를 정식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위메프오 플러스는 외식업 사장님들에게 고객과 온라인에서 직접 만날 수 있는 자체 플랫폼 개발을 무료로 제공한다. 온라인 판매를 위한 솔루션 전반과 온라인 점포 운영을 지원한다. 이 서비스는 대형 프랜차이즈에 국한하지 않고, 개인 점포를 운영하는 자영업자에게도 제공한다.

앱 개발 비용은 무료다. 앱 출시 후 실제 주문이 발생하면 PG수수료 포함 3%대 수수료와 서버 이용료만 받는다. 위메프오 측은 이 서비스를 통해 온라인 플랫폼 구축을 위한 외식업 사장님들의 비용과 운용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별도 자사앱을 구축하는 만큼 자율적인 고객 관리도 가능하다. 푸쉬 알림, 쿠폰 발행, 이벤트 등 앱 가입 회원을 직접 관리하며 자유로운 마케팅 활동을 할 수 있다. 주요 배달 대행사와도 시스템을 연동, 배달기사 호출을 위한 원스톱 솔루션도 제공한다.

현재 ▲부어치킨 ▲땅스부대찌개 ▲아주커치킨 등 10여 개 프랜차이즈가 위메프오 플러스로 자사 앱을 구축해 다음 달 서비스를 시작한다. 공유주방 브랜드 개러지키친과도 협업, 해당 공간 내 입점한 점포 메뉴를 주문할 수 있는 전용 앱 출시도 앞두고 있다.

위메프오 관계자는 "D2C 채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프랜차이즈에게 꼭 필요한 솔루션이라는 평을 받으며 정식 출시 전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며 "플랫폼 운영 부담은 줄이고 고객 접점은 확대하는 위메프오 플러스가 외식업 사장님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