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이재명 만난 중소기업계 "中企 정책공약을 핵심국정과제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소기업계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대·중기 양극화 해소를 비롯한 중소기업 정책공약의 이행을 당부했다. / 사진=뉴스1 구윤성 기자
중소기업계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게 중소기업 정책공약을 핵심 국정과제로 가져갈 것을 당부했다.

이 후보는 24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새로운 대한민국, 중소기업 성장시대로의 대전환'을 주제로 '중소기업 정책비전 발표회'를 가졌다.

이날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 후보를 비롯해 우원식 공동선대위원장, 정성호 선대위 총괄특보단장, 이학영 소상공인자영업민생본부장, 강훈식 정무조정실장, 김경만 소상공인자영업민생부본부장, 한준호 수행실장, 이소영 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중소기업계에서는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윤학수 대한전문건설협회 회장, 정달홍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회장,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 지성배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회장, 강삼권 벤처기업협회 회장, 김분희 한국여성벤처협회 회장 등을 비롯한 업종별 중소기업·소상공인 대표 벤처와 스타트업, 취업을 앞둔 청년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현장에서는 ▲중소기업·소상공인 사업영업 보호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 ▲중소기업협동조합 공동행위 담합적용 배제 ▲소상공인 사회안전망 확충 ▲중소기업 역동성 강화 등 주요현안 건의가 이어졌다.

신익철 한국재생유지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대기업의 무분별한 국내 사업확장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살얼음판을 걷는 기분”이라며 “소상공인 생계형 적합업종 제도와 중소기업자간 경쟁제품구매제도 등 사업영업 보호제도를 더욱 강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문식 중소기업중앙회 노동인력위원장은 “노동시장 이중구조와 노동편향 정책으로 인해 중소기업 인력난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며 “획일적인 주52시간 등 지나친 노동규제는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병준 한국정보산업협동조합 이사장은 “디지털 전환 가속, 탄소 중립 등 경제 패러다임이 급변하고 있지만, 개별 중소기업이 대응하기엔 한계가 있다”며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소기업협동조합의 공동행위 허용을 더욱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건의했다.

임길재 충북충주시수퍼마켓협동조합 이사장은 “소기업·소상공인 공제제도인 노란우산공제의 사회안전망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가입자가 불가피한 사유로 해약할 때 발생하는 세금문제를 개선하고, 가입자에게 복지서비스를 확대할 수 있도록 법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강삼권 벤처기업협회 회장은 “디지털경제시대의 핵심인 SW인력 확충을 위해 중소기업 현장 수요에 맞는 대학교육 혁신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이재명 후보의 1호공약인 전환적 공정성장 정책은 소수에 집중된 자원과 기회를 공정하게 배분해 대·중소기업 양극화를 해소하고 중소기업에게 새로운 성장 기회를 만드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중소기업 정책공약이 차기정부의 핵심국정과제로 이어져 ‘중소기업 성장 시대’로 대전환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한듬 mumford@mt.co.kr  |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