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광화문, 논현역, 홍대∙합정 중대형 상가 공실률 20%대 안팎

알스퀘어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은 2022년 말에나 기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드코로나속에서 광화문과 논현역, 홍대∙합정 등 서울 주요 상권 중대형 상가 공실률이 3분기(7~9월) 20% 안팎을 기록했다.

상업용 부동산 토탈 플랫폼 알스퀘어(대표 이용균)가 한국부동산원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3분기 서울 중대형 상가 평균 공실률은 9.7%로, 전분기보다 2.2%포인트 올랐다고 밝혔다. 중대형 상가 10곳 중 1곳은 공실이라는 의미로, 관련 자료가 집계된 2013년 1분기 이후로 가장 높다.

특히 명동(47.2%)을 비롯해 광화문(23%), 논현역(19.6%), 홍대∙합정(17.7%) 등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서울 지역 평균치를 크게 웃돌았다. 상가나 쇼핑몰에서 소비자를 끌어모으는 핵심 점포인 ‘앵커 테넌트(anchor tenant)’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원은 3층 이상에 연면적이 330㎡를 초과하면 중대형 상가로, 2층 이하에 연면적이 330㎡ 이하면 소규모 상가로 분류한다.

소규모 상가 공실률 회복도 더디다. 3분기 서울 소규모 상가 평균 공실률은 6.7%로 전분기보다 0.2%포인트 올랐다. 지난해 4분기(7.5%)보다 낮아지긴 했지만, 코로나19 팬데믹 이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광화문 공실률(19.3%)은 전분기보다 무려 15%포인트 높아졌고, 압구정(17.1%), 홍대∙합정(24.7%) 등도 여전히 20% 안팎의 공실률을 기록했다.

다만, 11월 들어 단계적 일상 회복인 위드코로나 조치가 시행되면서 서울 주요 상권이 어느정도 살아날 것이란 기대감이 나온다. 

알스퀘어는 리테일 중개 시장에서 활발한 사업을 펼치고 있고, 연내 강남, 신사, 청담, 한남, 홍대 등 서울∙수도권 주요상권 리테일 전수 조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알스퀘어 리테일 관계자는 “고객들의 리테일 임차 문의가 코로나19 팬데믹 이전보다 적극적”이라며 “올해 4분기에는 서울 주요 상권이 살아나고, 내년 말에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상권이 회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 설명] 알스퀘어가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해 17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 광화문과 논현역, 홍대∙합정 등의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20% 안팎으로, 서울 중대형 상가 평균 공실률(9.7%) 대비 크게 부진했다.

알스퀘어 제공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