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전문가들이 이야기 하는 성공의 방법과 방향을 제시해 드립니다.

[맛집로드] 계절의 맛 담은 요리와 술의 페어링, 갓포요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갓포더인 일산점에서 맛볼 수 있는 요리./사진제공=다이어리알
‘갓포’는 썰고 삶는다는 의미로 ‘요리’한다는 뜻을 내포한 일식의 한 장르다. 정제된 분위기 속에서 좋은 식재료로 정성 들여 만든 요리를 술과 함께 즐기도록 내놓는 공간이라 하겠다. 식재료의 품질도 중요하지만 계절에 맞게 식재료에 따라 창작 요리를 내는 요리사의 역량과 이를 즐길 줄 아는 고객들을 만족 시킬 만한 공간의 품격 삼박자가 모두 맞아떨어져야 하기에 운영에 있어 꽤나 깊은 내공이 필요하다.

◆갓포더인 일산점

갓포더인 일산점 내부./사진제공=다이어리알
최근 일산 라페스타에서는 올가을 오픈한 ‘갓포더인’이 단연 화제다. 다채로운 외식 업소들이 밀집돼 있지만 쾌적한 환경에서 고품격 요리와 술을 즐길 수 있는 공간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있어 왔던 지역이기 때문이다.

일반적인 갓포요리 전문점이 일식 요리에 기반을 두고 있지만 갓포더인의 메뉴는 일식과 양식의 영역을 모두 포괄한다. 이는 ‘갓포=일식’이라는 틀에서 벗어나 최고의 식재료를 더욱 다채로운 요리와 접목함으로써 고객들이 즐길 수 있는 미식의 스펙트럼을 넓히고 다양한 술과의 매칭을 즐길 수 있는 갓포더인의 장르를 만들기 위함이기도 하다.

메뉴를 살펴보면 조리법에 따라 구분돼 있다는 점도 흥미롭다. ‘썰다’에는 계절과 바다의 맛이 그득하다. 다채로운 제철 생선을 맛볼 수 있는 ‘숙성회’는 10~12종의 회를 각각의 특성에 맞게 손질 및 숙성하는 것이 노하우로 식감의 손실을 최소화하고 생선의 감칠맛을 최대한 살리는 것에 중점을 둔다. 우니, 전복 등 다채로운 해산물도 함께다. 특히 겨울철 서비스되는 제철 방어의 맛에 정평이 나 있으니 반드시 경험해 보길 권한다.

그 밖에도 ‘프라임 채끝등심 스테이크’는 구운 파인애플, 감자튀김, 샐러드가 가니시로 제공되며 부드러운 육질과 함께 푸짐한 양으로 보기만 해도 든든해지는 메뉴다. 와인과 매칭할 요리를 찾는다면 좋은 선택이 될 것. 큼직한 이베리코 돈뼈 등심을 통째로 튀겨 낸 ‘토마호크 돈카츠’는 일명 ‘뜯어먹는 돈가스’라고도 불린다. 압도적인 비주얼을 자랑하는 독특한 메뉴로 시원한 하이볼, 맥주와 찰떡궁합을 이룬다.

주류 리스트 또한 사케와 와인, 칵테일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구성됐으며 개방감 있는 홀부터 분위기 있는 룸, 주방의 생동감을 함께 경험할 수 있는 바(Bar), 데이트로 그만인 테라스 석까지 공간이 주는 경험도 음식만큼이나 다채롭다. 성큼 다가온 한 해의 마무리가 아직 아쉬움이 남은 올해의 만남들을 재촉하는 시기다. 다가오는 연말 모임을 준비하는 이들이라면 일산의 새로운 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갓포더인을 기억해두길 바란다.

◆갓포아키 도산공원점

갓포아키의 인기 메뉴./사진제공=다이어리알
하이엔드 일식의 격전지인 도산공원에서 트렌디한 갓포요리를 유행시키며 갓포의 대표주자로 자리 잡은 곳. 배재훈 오너 셰프가 운영하는 이곳은 여의도, 서래마을, 제주까지 여러 지점을 두고 있다. 전국 각지에서 들여온 신선한 수산물을 활용해 사시미를 비롯해 계절이 변할 때마다 한정적으로 선보이는 정성스러운 요리들이 강점으로 많은 단골을 보유하고 있다.

◆로만테이

로만테이의 인기 요리./사진제공=다이어리알
일본식 토사 요리를 기본으로 형식에 얽매이지 않는 일식 요리를 전문으로 선보이는 곳. 갓포요리부터 짚불구이, 중화풍 요리까지 술과 함께 즐기기 좋은 다양한 메뉴들을 선보인다. 특히 짚불구이(와라야끼)를 이용한 먹장어, 가쓰오 타다키가 유명하며 그 밖에도 당일 최상의 재료로 짓는 솥밥 메뉴도 반드시 맛보길 권한다.

◆모즈

모즈 대표 메뉴./사진제공=다이어리알
갓포요리를 베이스로 풍부한 경험을 쌓은 요코모리 준 셰프의 다양하고 독창적인 요리를 경험할 수 있는 일본 요리점. 제철 식재료를 사용해 정갈하게 요리했다는 뜻의 ‘슌사이’(旬彩)와 새(때까치)를 뜻하는 일본어인 ‘모즈’(百舌)를 더한 가게 이름에는 섬세함과 대담함 그리고 다양한 손님의 입맛을 만족시키고자 하는 정진의 마음을 담았다.
김성화 다이어리알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