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르포] “한동안 푹 쉴래요”… '코로나 수능'에 지친 수험생들, 집으로

번화가도 수험생 없이 '썰렁'… 수험생들 "게임·염색 등 하고 싶은 일 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치른 수험생들은 지난 18일 대체로 자택에서 쉬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마포구 광성고등학교에서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이 고사장을 빠져나오는 모습. /사진=김동욱 기자

“힘들었던 코로나 상황 속 수능, 집에서 휴식 취할 예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이 한창인 가운데 뒤늦게 일상으로 돌아온 이들이 있다. 지난 18일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치른 수험생들이다. 머니S는 수능일 서울 마포구 소재 광성고등학교와 홍대거리를 방문해 수험생들을 만났다. 이들은 대부분 당분간 공부에서 벗어나 휴식을 취하며 일상을 즐기고 싶다고 밝혔다.

이번 수능은 지난해에 이어 코로나19 확산세 속에서 치러졌다. 학생들은 마스크를 쓰고 시험을 치렀다. 지난해 수능의 경우 책상 칸막이가 시험시간 내내 설치됐지만 이번 수능은 점심시간에만 설치됐다. 코로나19 상황 속 두번째 수능이어서 그런지 학생들은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시험을 마쳤다.

포근한 기온과 다소 흐린 날씨였던 지난 18일 오후 5시쯤 수능을 치른 수험생들이 삼삼오오 모여 교문 밖으로 나왔다. 수험생 대부분은 친구들과 대화하며 수능 후기를 나눴고 일부는 가족과 포옹하며 ‘고생했다’는 격려를 받았다.

머니S가 이날 광성고에서 만난 수험생들은 대부분 코로나19 상황에서 치러지는 수능이라 걱정이 많았다는 의견을 전했다. 이어 밖에서 놀기보다는 가족들이랑 식사를 하는 등 휴식을 취하고 싶다고 밝혔다. 

곽모군(19·남)은 수능일 어떻게 하루를 마무리할 것이냐는 질문에 “가족들과 외식할 계획”이라며 “이후 컨디션을 봐서 친구들을 만날까 한다”고 답했다. 이어 “평소 좋아하던 게임과 운동도 다시 시작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수능을 마친 소감에 관해서는 옅은 미소와 함께 “다시는 교과서를 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고등학교 3학년 황모군(19·남)도 “일단 아무 생각없이 쉬고 싶다”고 답했다. 황군은 수능이 끝난 후 일상을 어떻게 보낼 것이냐는 질문에 “일단 한동안 집에서 푹 자며 부족한 수면을 보충하고 싶다”고 답했다. 그는 “정시를 준비한 것이 아니라 남들보다 부담감이 덜했다”면서도 “수시 최저등급을 맞추기 위해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가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모군(19·남)의 수능 후 계획도 비슷했다. 김군은 “지금까지 고생했으니 한동안 쉴 것”이라며 “특히 영화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 친구들과 특별히 하고 싶은 것은 없느냐는 질문에는 “딱히 생각해본 것은 없다”면서도 “PC방을 가는 등 평범하게 놀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수능이 처음이어서 긴장을 많이 했다”며 “열심히 했으니 후회는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재수는 절대 안 했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시험 당일은 집에서 쉬죠”… 한산한 수능일 저녁 홍대거리


지난 18일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마무리된 후 서울 마포구 홍대거리에는 수험생들을 거의 찾아볼 수 없었다. 사진은 지난 18일 오후 6시 홍대거리. /사진=서지은 기자
수능이 끝난 직후인 오후 6시 서울 마포구 홍대거리는 한적한 모습이었다. ‘위드 코로나’로 사적모임이 완화된지 2주 이상이 지났음에도 자유를 만끽하러 나온 수험생 수는 예상보다 적었다. 수능을 치른 학생에게 할인을 진행하고 있는 영화관‧옷가게‧카페에서도 수험생들의 모습은 찾아보기 어려웠다.

홍대 인근 한 영화관에서는 데이트를 즐기러 온 커플만 보일뿐 수능이 끝나 들뜬 수험생들은 볼 수 없었다. 영화관 관계자는 “수능이 끝난지 얼마 안 된 상태여서 아직 수험생 고객이 많지 않은 것 같다”며 “수능 관련 할인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으니 추후 수험생 고객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홍대거리에 위치한 대형 옷가게도 수험생이 많지 않았다. 옷가게 직원 A씨(20대‧남)는 “수험표를 제시하는 분들은 딱 두명 봤다”며 “수능이 끝난 후 집 밖에서 활동하는 분들이 많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대부분 가족들이랑 식사를 하러 가거나 집에서 휴식을 취하는 것 같다”며 “수능 행사가 다음주까지 진행되니 차차 수험생들이 많이 찾아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홍대 인근 식당도 마찬가지였다. 홍대에서 고깃집을 운영하는 B씨(50대‧남)는 “수험생끼리 식사하러 온 경우는 아직 없었다”며 “수험생 포함 가족도 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서울 합정역 인근 카페도 수험생이 별로 없는 것은 마찬가지였다. 카페 직원 C씨(20대‧여)는 “이날 오후 9시까지 수험표를 제시하는 학생은 한명도 없었다”고 밝혔다.

재수생 권모씨(20‧여)는 “이번이 두번째 수능인데 코로나 상황 속에서 치러져 마음고생을 했다”며 “오늘은 집에서 휴식을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험생 할인을 이용해 쇼핑이나 염색을 하는 등 평소에 못했던 일을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번이 세번째 수능이라고 밝힌 전모씨(21‧여)는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수능을 끝내니 후련함과 동시에 시원섭섭한 마음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처음 수능을 본 고3들과 저처럼 오래 시험을 준비한 N수생 모두 오늘 하루 너무 고생많았다”며 따뜻한 격려의 말을 전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동욱 , 서지은 ase846@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