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이재명 "전국민 지원금 최소 100만원은 돼야"… 손실보상 상향도 협의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해 전국민 추가 지원금 지급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오른쪽)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단계적 일상회복 점검 간담회에 참석한 모습.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전국민 대상으로 추가 지원금 지급이 필요성을 언급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을 앞둔 시점에서 나온 발언으로 소상공인 손실보상 하한액도 현행 10만원 보다 상향하는 방안도 협의 중이다.

이 후보는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단계적 일상회복 점검’을 위한 보건‧의료계 간담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초기에 재난기본소득 금액이 최소 1인당 100만원이 돼야하지 않겠냐고 했다”며 “그게 일부 집행되긴 했는데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민 지원금 규모가 다른 나라에 비해 턱없이 적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전에 자영업자들의 고통이 너무 심하기 때문에 세부 금액을 말씀드리긴 약간 일러서 어느 정도 규모가 적절할지 논의 중”이라며 “대폭 늘려서 추가 지원하는 게 필요한건 분명하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국민 모두가 입은 피해에 비해 국가 지원 규모가 크지 않기 때문에 경제 회생과 국민에 대한 위로‧보상 차원에서 추가의 지원이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추가 재난지원금이 실효성이 있다고 보냐는 질문에는 “이번 정기국회 국면에서 최대한 확보 해보고 다음 추경에서 방법을 찾겠다”고 답했다.

자영업자 등 손실보상에 대해서도 “하한을 올리는 방법도 당과 협의 중”이라며 “직접 행정 명령 대상은 아닌데 그에 준하는 피해를 입은 업종과 기업, 자영업자 수가 약 80~100만명 정도 되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손해보상에 준하는 지원 방안도 강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날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전세계 국가들이 취했던 보호‧보상 정책에 우리가 충분히 근접했는지 되돌아보면서 앞으로 가능하면 선진국 또는 세계 평균을 최소한 넘어서는 보상 대책도 추가돼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일상 회복으로 전환할 때 많은 위험성들이 노출되게 될 것”이며 “그렇다고 언제까지나 봉쇄정책을 계속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마스크 착용 같은 최소한의 조치를 충분히 유지해서 경제적으로도 일상적으로도 회복하는 과정에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대비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서지은 jeseo97@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서지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