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김부겸 "비접종자도 수도권 10명, 그외 12명까지"… 11월부터 '위드코로나'(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부겸 국무총리가 오는 11월1일부터 시행할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은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으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중대본)에서 국무위원들이 김 총리의 모두 발언을 듣는 모습. /사진=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는 오는 11월1일부터 시행할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에선 최대 10명, 비수도권 12명까지 사적모임 인원 제한이 완화된다.  

김 총리는 29일 오전 울산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다음주부터 시행할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을 논의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김 총리는 “국내에서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지 652일,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249일 만인 11월1일 우리 공동체는 일상회복의 첫걸음을 내딛는다”면서도 “이것은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란 점을 분명하게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상회복은 세 단계에 걸쳐 차근차근 추진할 것”이라며 “첫 번째 단계를 4주 동안 시행하고 방역상황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다음 단계로의 전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회복이 시급하다며 영업시간 제한 등 방역 조치를 대폭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사적모임 인원 제한과 관련해선 “백신 접종 유무와 관계없이 수도권은 최대 10명, 비수도권은 12명까지 만남과 모임을 자유롭게 가질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식당과 카페는 방역에 취약할 수 있다며 예방접종을 마치지 않은 경우 최대 4명까지만 인원이 허용된다고 덧붙였다.

유흥시설이나 실내체육시설 등 위험도가 높은 시설은 ‘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적용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시설에 따라 1~2주 계도기간을 두어 현장에서 혼선 없이 시행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서지은 jeseo97@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서지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