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발 닦아드립니다" 족욕 업소인 척 성매매 알선한 업주·건물주… 집행유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족욕업소인 척 허위 상호를 내걸고 10개월 동안 남성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업주와 건물주가 25일 모두 유죄를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족욕업소인 척 허위 상호를 내걸고 남성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업주와 건물주가 모두 유죄를 선고받았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류지원 판사는 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업주 A씨(55)에게 징역 6개월의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보호 관찰과 160시간의 사회 봉사를 명하고 수익금 288만원도 추징했다. A씨와 같은 혐의로 기소된 건물주 B씨(75)에게도 벌금 300만원을 선고하고 B씨가 A씨로부터 받은 연세 450만원을 추징했다.

A씨는 2019년 11월8일부터 지난해 8월5일까지 약 10개월 동안 제주시 한 건물 2층에서 족욕업을 하는 것처럼 허위 상호를 내걸고 남성 이용객을 대상으로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이용객에게 받은 12만원 중 6만원은 여성 종업원에게 주고 6만원은 본인이 챙겼다.

B씨는 경찰로부터 자신의 건물 2층 업소가 성매매 장소로 이용됐다는 내용의 통지문을 받았음에도 A씨에게 해당 건물 2층을 성매매 장소로 임대해 준 혐의를 받는다.

재판부는 "A씨의 경우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있는 점은 유리한 정상이지만 동종 범행으로 한 차례 벌금형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는 점과 운영기간이 비교적 길고 이로 인해 취득한 이익도 적지 않은 점 등은 불리한 정상"이라고 밝혔다.

이어 "B씨의 경우 동종 범행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없는 점을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했다"며 "피고인들의 나이, 성행, 환경, 범행의 수단과 결과, 범행 후의 정황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최다인 checw0224@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