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수협 바다마트 '재정 악화 심각'… 운영이익 지난해 대비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의 16개 바다마트 중 12개 점포의 운영이익이 지난해 대비 모두 감소해 바다마트의 운영실적이 여전히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수협유통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전국의 16개 바다마트 중 12개 점포의 운영이익이 지난해 대비 모두 감소하는 등 바다마트의 운영실적이 여전히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이 20일 수협중앙회로부터 받은 ‘바다마트 점포별 운영실적’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국 바다마트의 운영손실이 47억8100만원에 달했다.

점포별로 강서점이 6억22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잠실(회상)점 4억1100만원 ▲상계점 1억6200만원 ▲신내점 1억5600만원 ▲온수역점 1억3500만원 ▲원효점 2600만원 ▲노량진점 2500만원 ▲신촌점 1800만원의 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도별 운영손실은 ▲2017년 13억100만원 ▲2018년 15억8100만원 ▲2019년 14억3900만원 ▲2020년 1억7700만원 ▲2021(9월 기준) 2억83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바다마트의 운영실적에 대한 개선을 촉구하는 지적은 매년 계속되고 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및 온라인 시장 강세 등의 이유로 아직까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경영실적 저조를 이유로 폐점한 점포만 최근 5년(2017~2021년 9월)간 ▲천안직매장 ▲둔산점 ▲고양덕이점 ▲신도림점 ▲종암점 ▲신장점으로 총 6곳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바다마트의 품목별 매출액 중 수산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29% ▲2018년과 2019년 26% ▲2020년 27% ▲2021(9월)년 29%로 최근 증가 추세에 있지만 연평균 27%에 그쳐 ‘바다’가 없는 바다마트라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위성곤 의원은 “올해 전국 바다마트의 4곳 중 3곳이 지난해 대비 운영이익이 모두 감소했다는 점은 상당히 우려스러운 일이다”며 “지난 3월에는 신장점이 경영실적을 저조로 폐점하게 되는 일이 또 발생했다”고 했다.

이어 “바다마트의 저조한 운영실적 문제는 고질적인 문제이다”며“수협은 바다마트 운영의 문제점을 명확히 파악해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