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짝퉁, 중국만의 문제 아냐"… 식품업계 '베끼기' 방지책 마련 시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병길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꼬북칩과 에아리아루 과자를 들어보이며 미투 제품 방지책을 묻고 있다./사진=뉴스1
국정감사에서 식품업계의 관행적인 '베끼기'를 막을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1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안병길 국민의힘 의원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국내 제과업체의 '미투 제품'을 지적했다.

미투 제품은 원조 제품의 인기에 편승해 따라 만든 유사 제품을 말한다. 식품업계에서의 이런 관행은 마케팅의 일환으로 치부되면서 논란이 됐다.

안 의원은 오리온의 '꼬북칩'과 일본 제과업체 야마자키 비스킷의 '에아리아루'와 유사성을 꼬집었다. 포장 디자인과 상품명을 다르지만 내용물은 구분이 어려울 정도로 비슷하다는 주장이다.

그는 오리온 측에서는 2017년 제품 출시 당시 8년을 매달린 끝에 제품 개발에 성공했다고 주장하지만 외양과 맛이 모두 유사하다는 것이 지배적인 의견이라고 밝혔다. 오리온에서 얘기하는 8년 전은 공교롭게도 '에아리아루'가 처음 출시된 2009년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일본 제품과는 제조 방법 자체가 다르다"며 "독자적으로 개발한 기술에 대한 특허도 등록이 완료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미투 제품은 국내에서 한정된 문제가 아니다. 중국의 다리식품에서 만든 초코파이는 비슷한 외관에 높은 가성비와 스타 마케팅을 내세우며 오리온의 초코파이를 추격하기도 했다.

안 의원은 "정부와 aT,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뿐만 아니라 식품업계가 미투 식품을 너무 안일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당장 제도 마련이 어렵다면 연구용역이라도 진행하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서 대비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식품기업이 제품을 수출했을 때 외국 미투제품에 피해를 입는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우리 식품이 전 세계 어디에서나 법의 보호를 받기 위한 첫 번째 단계는 우리 내부 규정 정비"라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