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무공돈까스,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통해 "가성비 아이템 소개나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복이 없다’라는 의미의 ‘무공(無空)’을 콘셉트로 내세운 오름FC의 무공돈까스가 오는 16일(토)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제51회 IFS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에 참가해 가맹상담을 진행한다. 

무공돈까스는 착한 가격으로 한 끼 식사를 배불리 맛있게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와 가심비(가격 대비 심리적 만족도)를 모두 만족시킨다는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무공돈까스의 인기 비결은 착한 가격이다. 대표 메뉴인 코돈부르돈까스는 치즈와 야채로 속을 가득 채운 돈까스, 쫄면, 샐러드, 밥까지 푸짐하게 구성했음에도 가격이 8500원에 불과하다. 또 치즈돈까스, 옛날돈까스(7500원), 함박스테이크(7900원) 등이 착한 가격을 자랑한다. 

여기에 왕김말이, 야끼만두(1900원), 왕새우튀김(3500원), 국물떡볶이, 버터포테이토(3900원) 등 다양한 사이드 메뉴를 마련해 1만 원대로 2가지 메뉴를 풍족히 즐길 수 있다.

일반 돈까스 2배의 압도적 크기와 혼자 먹기 힘든 양에서 ‘무공’의 의미가 느껴진다. 공복없는 풍족한 포만감을 선사하는 돈까스와 사이드메뉴를 통해 ‘먹어라, 한끼도 안먹은 것처럼’, ‘내 삶의 의미는 맛있는 걸 먹는 것’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실현하고 있다.

곽환기 오름FC 대표는 “셀프시스템 매장으로 운영 인력을 최소화해 효율성을 높이고 매출을 극대화했다”며 “전통적인 홀 매출, 테이크아웃(포장), 배달 모두 운영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1개 매장에서도 3가지 매출 구조를 가질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전했다.
무공돈까스 창업상담부스 모습 (사진=강동완기자)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