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당국 "위드코로나 전환 시점 10월 말~11월 초 예상… 백신 맞아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는 위드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로 방역체계를 전환하는 시점을 전 국민 80%·고령층 90%가 예방접종을 완료할 10월 말~11월 초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서 "현재 거리두기 체계를 유지할 수 있을지, 국민들이 준수하기에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라며 "전문가 및 언론, 국민과 함께 앞으로의 거리두기와 방역조치를 어떻게 가져갈지, 단계적으로 일상 회복 방법을 찾겠다"고 이같이 밝혔다.

권 장관은 접종완료자나 완치 또는 진단을 통한 음성 확진자 대상의 방역 완화 기조를 택한 해외 사례를 설명하며 우리나라의 전환 시점 역시 '백신 접종률'로 표현했다.

권 장관은 "영국, 독일도 방역수칙을 완화하는 등 '백신 패스'를 통해 일상을 회복하고 있다. 현재 우리 방역 정책으론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감내하기 힘들다는 것을 안다"며 "목표한 대로 10월 말, 전 국민 70%가 예방접종을 완료할 수 있기 때문에 확진자 수보다 새로운 방역정책으로 (재편)해야 한다는 데 대해 동의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환 시점에 대해 "접종률이 고령층 90% 이상, 일반국민(성인 기준) 80% 정도가 되는 10월 말이 전환할 수 있는 시기로 보인다. 10월 말 접종을 마치고 면역효과가 나타날 2주를 고려하면 11월 초에 단계적 회복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사적모임이나 다중이용시설 등 거리두기를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국외에 백신 패스 적용 사례가 있는데, 우리도 이런 백신 패스를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데 대해 그는 "추석 연휴 때 만나지 못했던 친지를 만나러 이동량이 증가했고 사람 간 접촉이 많아져 확진자가 급격히 늘었다"며 "규모는 증가했어도 오늘 기준 백신 접종률이 1차 접종 75%, 접종 완료율은 47%에 이르고 있어 위중증과 사망자 규모는 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하루 신규확진) 2500명까지는 대처할 수 있도록 의료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는데 만약 3000명이 계속 나온다면 다른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며 "10월 말 성인 80%·고령층 90% 접종 달성 시 3000명대 발생이 이어져도 의료체계는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전환 가능하다"고 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한아름 arhan@mt.co.kr  |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