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베이비본죽, ‘자사몰도 쑥쑥’ 1년 새 주문량 20%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리미엄 영유아식 브랜드 '베이비본죽'이 자사몰을 통한 영유아식 주문량과 매출액이 전년대비 모드 증가했다고 밝혔다. 

한식 프랜차이즈 본죽에서 운영하고 있는 '베이비본죽'은 관계자는 "자사몰 주문량이 지난 8월 말 기준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했으며, 매출액은13% 늘어났다. 지난 2020년 8월에는 주문량이 브랜드 론칭 해인 2019년 동기간에 비해 206%, 매출액은 88% 증가했다"고 밝혔다.

베이비본죽 제공

이처럼 론칭 이래 성장세를 보이는 배경은 소비자 수요와 잘 맞아떨어진 결과로 보고 있다. 궁극적으로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엄마나 아빠가 영유아식을 직접 만드는 수고를 덜어, 아이와 함께 하는 시간을 늘릴 수 있도록 돕고자 맛과 질, 서비스에 중점을 뒀다.

이를 위해 메뉴 구성부터 제품을 받아보기까지의 전 과정에서 소비자 선택권을 넓힌 점이 차별화 포인트다. 한 달 내내 단 한 번도 겹치지 않는 매일 새로운 메뉴로 구성되는 ‘식단’과 필요에 따라 선택적으로 고르는 ‘단품’까지 동종업계에서는 드물게 두 카테고리 모두 다양한 메뉴를 구비하고 있다. 

또 제철 식재료를 사용해 맛과 영양 모두 풍부한 점도 특징이다. 이외에도 지난달 서울 등 수도권서 먼저 도입한 새벽 배송 서비스를 통해 생산 및 출고 바로 다음날 새벽 보다 신선하게 제품을 제공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신선도 유지가 필수인 영유아식 특성상 택배 파업이나 명절 전후 등 시의에 따른 배송 공백이 없도록 각별히 관리하고 있다. 

베이비본죽 관계자는 "재료 선별·손질부터 직접 관리하고, 주문 직후 제조하는 ‘정성 깃든 이유식’의 맛과 질, 신선도를 유지하는 ‘배송’까지 전 과정을 꼼꼼하게 관리하면서 자사몰을 통한 주문량과 매출액이 모두 증가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베이비본죽은 아이의 엄마와 아빠가 아이와의 시간에 집중할 수 있도록 보다 다양한 메뉴와 편리한 서비스로 차별화된 경험을 선사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