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실리콘투' 이어 뷰티업계 IPO 잰걸음… '위드 코로나' 반등 기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뷰티 관련 기업이 기업공개 준비에 한창이다. 사진은 뷰티 산업 전시회에 관람객들이 화장품을 살펴보는 모습./사진=뉴스1
뷰티 관련 기업이 연이어 기업공개(IPO) 채비에 나서고 있다. 뷰티업계는 '위드 코로나'(With Corona·코로나와 함께 살아가기) 시대에 반등할 것으로 예상되는 업종 중 하나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K-뷰티 플랫폼 기업 '실리콘투'가 상장을 눈앞에 두고 있다. 실리콘투는 한국 브랜드 화장품·식품 등을 직매입해 해외 기업·개인 소비자들이 구매할 수 있도록 돕는 플랫폼 '스타일코리안닷컴'을 운영하고 있다.

내년 상장을 목표로 IPO를 추진 중인 CJ올리브영은 업계에서 가장 주목을 받는 업체다. 헬스앤뷰티(H&B) 1위 업체인 CJ올리브영은 지난해 기업의 지분 일부를 투자자에게 미리 판매하는 상장 전 투자유치(프리 IPO)를 통해 1조 8361억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은 바 있다. 최근 CJ올리브영은 당일배송 서비스 '오늘드림'을 통한 O2O(Online to Offline) 시너지와 수익성 개선에 주력하고 있다.

'JM솔루션'으로 알려진 지피클럽도 내년을 목표로 상장을 추진 중이다. 미래에셋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하고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JM솔루션은 중국에서 '꿀광 마스크팩' 등으로 히트를 친 브랜드다. 지피클럽의 지난해 매출액은 4044억원, 영업이익은 974억원이다.

'손예진 화장품'으로 불리는 마녀공장은 지난해 전반적인 뷰티업계 불황에도 선방을 거뒀다. 지난해 매출액은 393억원으로 전년대비 42.4% 늘고 영업이익은 65억원으로 242.1% 증가했다. 여세를 몰아 신한금융투자와 유안타증권을 주관사로 선정 후 코스닥 상장에 도전한다.

뷰티업계 관계자는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된 지금도 '홈 케어' 등이 각광받으며 기초 화장품 수요는 계속 늘고 있다"며 "위드 코로나 국면에서는 잠재력이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