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마트 계산하는 외국인 교육시키라는 항의에… 사장 "만족 못하면 다른 곳 가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0일 경기 의정부시 한 마트 네이버 후기란에 외국인 노동자가 응대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불만이 올라왔다. 알고 보니 해당 노동자는 귀화한 사람이었고 사장은 그를 보호했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경기 의정부시 소재 한 마트에서 근무하는 귀화 외국인 노동자가 손님 응대를 제대로 못 하자 손님이 항의글을 남겼다. 이에 마트 사장이 "다른 곳 이용하라"며 직원을 보호했다.

지난 20일 의정부시 한 마트 네이버 후기란에 불만 사항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마트에서) 계산하는 사람한테 기본적인 교육부터 다시 하라"라며 "말도 이해 못 하고 동문서답이 심하다"고 항의했다. 그는 "손님 말 이해 못 하고 손님한테 틱틱대는지 의문"이라며 "카드와 영수증도 저한테 줄 제스처도 없이 그냥 바로 바닥에 두더라"고 적었다.

글쓴이는 "일을 못 하면 친절하기라도 하라"며 "CCTV 영상보고 그 직원 좀 확인해봐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마트를 이용한 손님이 불만을 남기자 사장은 "만족하지 못했다면 다른 곳을 이용하라"며 직원을 보호했다. /사진=네이버 후기 캡처
이에 마트 사장은 "말을 잘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직원분이 외국인이기 때문"이라며 "지금은 귀화해서 우리와 같은 대한민국 국민"이라고 답변했다. 이어 "음악, 주변 소음은 물론이고 최근 마스크까지 끼고 있어 한국인들도 대화를 못 알아들을 때가 있다"며 "그런 상황에서도 직원 모두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장은 "친절은 누구에게나 똑같이 제공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고객님이 만족할 만한 친절을 원하면 고객도 조금 더 너그러운 태도를 보이기를 부탁드린다"고 답했다. 끝으로 "만족하지 못했다면 다른 곳을 이용하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