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비건 패션 ‘오르바이스텔라’, 친환경 리사이클 나일론 소재 신상품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물친화적 가치소비 중심 비건 패션 브랜드 오르바이스텔라가 버려진 폐어망을 재활용한 소재로 제작된 신상품을 본격 출시했다. 

매년 많은 어망이 바다로 흘러 들어가 상당수가 쓰레기가 되어 수 많은 야생동물과 환경을 해치고 있어 버려진 어망을 재활용해 나일론 원사로 만들어 해양생태계 오염을 줄여 환경보호를 통해 지속 가능한 패션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오르바이스텔라가 출시한 신상품 중 4종은 친환경 가방이다. (오르바이스텔라 제공)
이번 신상품 출시를 통해 오르바이스텔라는 동물친화적 브랜드에 리사이클 나일론 소재의 제품을 선보이며 친환경 이미지를 더해 윤리적 소비에 민감한 소비자들의 가치소비를 주도한다는 전략이다.

오르바이스텔라가 출시한 신상품 중 4종 모두 국제친환경 섬유 및 글로벌 리사이클 인증을 획득한 효성의 친환경 리사이클 나일론 미판 리젠(MIPAN regen)을 사용해 제작된 친환경 가방이다.

90년대 사용하던 바게뜨백의 크래식함을 유지하며 장식을 최소화하여 모던한 무드의 슬림형 숄더백인 ‘클래식(Classique) 숄더백’은 스크래치에 강하고 자연스런 광택이 도는 잔잔한 엠보의 비건 레더를 사용해 실용성을 높였고 트렌디한 빈티지 무드에 골드 사틴 장식을 사용해 미니멀한 디자인에 포인트를 주었다.

친환경적인 리사이클 소재의 가방 ▲보야지(Voyage) 리사이클 나일론 토트백 ▲ 스크런치(Scrunchie) 리사이클 나일론 호보백 ▲코드(Corde) 리사이클 나일론 버켓백 ▲포쉬(Poche) 리사이클 나일론 크로스백 등 4종은 21FW 시즌에 새롭게 선보이는 페미닌 캐주얼 무드로 실용성과 트렌디함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스타일이다.

오르바이스텔라 관계자는 “이번 리사이클 나일론 소재의 가방을 출시하며 동물친화적인 브랜드에서 동물과 환경 보호에 앞장서는 친환경 브랜드로 거듭나고 있다”며 “동물을 사랑하고 환경운동에 적극적인 MZ세대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제품 출시를 위해 다양한 소재 발굴과 트렌디한 디자인을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