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미국, 후쿠시마산 식품 수입규제 철폐… “한국도 풀어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정부가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때의 후쿠시마 제1원전 폭발 사고 후에 도입한 일본산 식품에 대한 수입 규제를 전면 철폐했다. 일본은 한국 등에도 수입 규제 철폐를 요구할 전망이다. 사진은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사진=로이터

미국이 일본 후쿠시마에서 나오는 식품을 다시 수입한다. 이번 미국의 결정으로 일본은 한국 등에 규제 철폐 요구를 압박할 전망이 나온다. 

22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농림수산성은 미국식품의약국(FDA)이 21일(현지시간) 방사성 물질 우려로 중단했던 일본산 식품에 대한 전면적인 규제 철폐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미국은 후쿠시마현 등 일본의 총 14개 현(県·광역지방자치단체)을 대상으로 실시했던 식품 수입 규제를 풀게 됐다.

미국은 일본에게 3번째로 큰 식품 수출국이다. 일본은 다시 후쿠시마현 쌀, 죽순, 버섯류 등 총 100개 품목을 미국으로 수출할 수 있다. 

일본에서 2011년 동일본대지진으로 후쿠시마 제1 원전 사고가 발생한 후 55개 국가·지역이 수입 중단, 검사증명서 요구 등 수입규제를 도입했다. 

일본 농립수산성은 올해 4월 미일 정상회담 등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촉구했던 점 등이 규제 철폐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일본산 식품 규제를 취하고 있는 국가는 한국, 중국 등 5개 국가가 됐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가 수입규제를 유지하고 있는 국가, 지역 등에 대해 앞으로 철폐를 위한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