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MZ세대 ‘나의 행복’ 우선... 가장 큰 소비는 '식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머니S가 국내 MZ세대 438명을 대상으로 ‘소비 성향 실태조사’를 진행한 결과 결혼이나 출산 등 가족 형성을 원하면서도 자신을 위한 안정된 투자나 즐거움을 추구하는 성향이 두드러진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 대상 MZ세대들은 대체로 ‘나의 안정된 삶’을 우선시하지만 욕구만큼 따라주지 않는 경제 기반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MZ세대가 '먹는 즐거움'을 SNS로공유하는 재미에 푹 빠졌다./사진=이미지투데이



•조사대상 : 국내 MZ세대 438명 
•2021년 ‘국내 MZ세대 소비 성향 실태조사’ 결과 (머니S)
•MZ세대 기준 : 1981~1995년 출생한 밀레니얼(M) 세대와 1996~2010년 출생한 Z세대를 통칭



MZ세대가 '먹는 즐거움'을 공유하는 재미에 빠졌다. 

'먹방', '홈밥', '혼밥' 등 먹거리와 관련된 트렌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여전히 강세다. 새로운 먹거리가 나올 때마다 빠르게 유행을 주도한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도 식문화 소비를 부각시키는데 한몫을 더하고 있다.   

최근 MZ세대(1981~1995년 출생한 밀레니얼(M) 세대와 1996~2010년 출생한 Z세대를 통칭)는 현재를 즐기기 위한 소비에 열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월 가장 큰 지출로 '식비'를 선택한 응답자가 무려 76.7%에 육박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실제 ‘현재를 즐기기 위한 소비가 중요한가’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37%가 이를 인정했고 일정 부분 인정 신호를 보낸 이들은 38.4%였다. 반면 부정적 인식을 보낸 응답자는 24.6%에 그쳤다. 

조사 대상의 76.7%가 '월 소비 중 가장 큰 지출'로 '식비'를 선택했고 취미활동(7.5%)이 뒤를 이었다. 동시에 팬데믹 영향으로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과 패션(6.8%) 뷰티(1.4%) 교통비(1.4%) 관련 소비가 대폭 줄어든 현상도 확인할 수 있었다.

현재를 즐기기 위한 소비에 열중하는 MZ세대에게 월 가장 큰 지출은 '식비'로 나타났다./그래픽=김은옥 기자
손민정 smins2@mt.co.kr  | 

안녕하세요. 산업부 유통팀 손민정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