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기업인 때리기' 재연되나… 국감 앞둔 재계 '한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감을 앞두고 기업인 망신주기 국감에 대한 우려가 커진다. / 사진=뉴시스
정기 국정감사를 앞두고 재계의 시름이 커진다. 주요 기업인들을 국감 증인으로 소환해 호통국감·망신주기 국감이 반복될 것이란 우려때문이다.

21일 재계에 따르면 국회가 오는 10월1일부터 21일까지 3주에 걸쳐 정기 국감을 실시할 예정인 가운데 주요 상임위는 벌써부터 기업인 줄소환을 예고하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삼성·현대차·SK·LG 등 4대그룹 대표이사들을 증인으로 부를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부사장급 임원들이 출석 요구를 받은 반면 올해는 최고경영자(CEO)를 불러 농어촌상생협력기금 출연실적이 저조한 이유 등을 추궁할 것으로 알려졌다.

농해수위는 또한 한성숙 네이버 대표,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를 증인으로 소환해 동물용 의약품 온라인 불법 거래 등을 물을 방침이다.

함영준 오뚜기 대표, 신동원 농심 대표, 송자량 삼양사 대표, 구지은 아워홈 대표 등 유통업계 대표들도 불러 농산물 무관세 혜택 기업과 농어촌 상생 방안 등을 점검한다.

정무위원회는 김범수 카카오 의장과 강한승 쿠팡 대표, 배보찬 야놀자 대표 등 플랫폼 기업 대표들을 증인으로 소환해 독점과 불공정 문제 등에 대한 책임을 묻기로 했다.

아울러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권남희 머지포인트 대표,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박정호 SK텔레콤 대표도 줄줄이 소환할 것으로 전해진다.

국감 일정이 다가올 수록 기업인을 증인으로 신청하는 사례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국회는 매년 국감에서 기업인들을 줄소환 해 공격적으로 질문을 쏟아내면서 정작 답변하려는 증인들의 말을 자르거나 해명할 기회조차 제대로 주지 않아 ‘호통 국감’, ‘망신주기 국감’ 논란을 되풀이 해왔다.

재계 관계자는 “국감은 기업인 감사가 아니라 국정운영 실태 전반을 점검하는 자리”라며 “경영에 집중해야 할 기업인들을 무분별하게 소환해 망신을 주려는 구태를 벗어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